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 종목 석권’ 양궁대표팀, 금의환향!
입력 2016.08.16 (17:05) 수정 2016.08.16 (17:4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림픽 사상 첫 전 종목 석권을 달성한 양궁 대표팀이 귀국했습니다.

선수 가족은 물론이고 대대적인 환영 인파까지 몰리면서 입국장이 들썩였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림픽의 역사를 새로쓴 양궁 대표팀이 모습을 드러내자 입국장에는 환호가 쏟아집니다.

한국 여자 신궁의 계보를 새롭게 이은 장혜진은 가장 많은 관심을 받으며 인기를 실감했습니다.

<인터뷰> 장혜진(여자 양궁 2관왕) : "생각지도 못했던 2관왕을 하게 돼서 너무 꿈만 같고, 비행기 타면서 오는 내내 실감하지 못했는데 지금 이 자리에 오니까 실감나는 것 같아요."

남자 2관왕에 오른 구본찬도 마중 나온 부모님의 목에 메달 하나씩을 선물했습니다.

<인터뷰> 구본찬(남자 양궁 2관왕) : "이렇게 많이 나오실 줄은 몰랐고, 너무 기쁘고 너무 행복합니다."

대표팀을 맞을 인천공항에는 선수 가족과 함께 환영 인파까지 몰려 발디딜 틈이 없었습니다.

<인터뷰> 김병란(구본찬 선수 어머니) : "오면 그냥 아들 좋아하는 음식 해주고, 편안하게 쉬게 해주고 싶어요."

한편 21살의 남자대표팀 막내 이승윤은 한 살 아래인 대학 후배와 결혼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전 종목 석권’ 양궁대표팀, 금의환향!
    • 입력 2016-08-16 17:08:17
    • 수정2016-08-16 17:46:10
    뉴스 5
<앵커 멘트>

올림픽 사상 첫 전 종목 석권을 달성한 양궁 대표팀이 귀국했습니다.

선수 가족은 물론이고 대대적인 환영 인파까지 몰리면서 입국장이 들썩였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림픽의 역사를 새로쓴 양궁 대표팀이 모습을 드러내자 입국장에는 환호가 쏟아집니다.

한국 여자 신궁의 계보를 새롭게 이은 장혜진은 가장 많은 관심을 받으며 인기를 실감했습니다.

<인터뷰> 장혜진(여자 양궁 2관왕) : "생각지도 못했던 2관왕을 하게 돼서 너무 꿈만 같고, 비행기 타면서 오는 내내 실감하지 못했는데 지금 이 자리에 오니까 실감나는 것 같아요."

남자 2관왕에 오른 구본찬도 마중 나온 부모님의 목에 메달 하나씩을 선물했습니다.

<인터뷰> 구본찬(남자 양궁 2관왕) : "이렇게 많이 나오실 줄은 몰랐고, 너무 기쁘고 너무 행복합니다."

대표팀을 맞을 인천공항에는 선수 가족과 함께 환영 인파까지 몰려 발디딜 틈이 없었습니다.

<인터뷰> 김병란(구본찬 선수 어머니) : "오면 그냥 아들 좋아하는 음식 해주고, 편안하게 쉬게 해주고 싶어요."

한편 21살의 남자대표팀 막내 이승윤은 한 살 아래인 대학 후배와 결혼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