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또 방산 비리?…軍 검찰, ‘대북 확성기’ 수사
입력 2016.08.16 (21:37) 수정 2016.08.16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북 심리전 강화를 위해 우리 군이 확성기 추가 도입을 추진하고 있죠.

그런데 이 확성기 납품업체 선정 과정에서 군이 특정 업체를 밀어줬다는 비리 의혹이 불거져 군 검찰이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대북 확성기 방송 : "수십만 명이 정치범 수용소에 구금돼서 잔인한 고문을 받고 있는 현실을…"

확성기는 가장 효과적인 대북 심리전 수단으로 꼽힙니다.

우리 군은 지난 4월, 확성기 40대를 추가 도입하기로 하고 180억 원 규모의 입찰 공고를 냈습니다.

A 업체가 낙찰됐지만, 경쟁 업체들을 중심으로 비리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능력이 부족한 A 업체를 군에서 밀어줬다는 겁니다.

실제 입찰 당시 군은 직선거리 10km 이상 떨어진 곳에서도 방송을 명확히 들을 수 있어야 한다는 조건을 걸었습니다.

하지만 A 업체는 아직까지도 조건을 충족하는 시제품을 만들지 못해 제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녹취> 문상균(국방부 대변인) : "예정 시간보다 늦어진 것에 대해서는 지체상금을 부과하는 등의 조치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군 검찰은 최근 관련 업무를 맡고 있는 국방부 심리전단과 A 업체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업체 선정 경위 등을 본격적으로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당초 올해 말을 목표로 했던 대북 확성기 추가 도입에 상당한 차질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 또 방산 비리?…軍 검찰, ‘대북 확성기’ 수사
    • 입력 2016-08-16 21:39:06
    • 수정2016-08-16 22:19:18
    뉴스 9
<앵커 멘트>

대북 심리전 강화를 위해 우리 군이 확성기 추가 도입을 추진하고 있죠.

그런데 이 확성기 납품업체 선정 과정에서 군이 특정 업체를 밀어줬다는 비리 의혹이 불거져 군 검찰이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대북 확성기 방송 : "수십만 명이 정치범 수용소에 구금돼서 잔인한 고문을 받고 있는 현실을…"

확성기는 가장 효과적인 대북 심리전 수단으로 꼽힙니다.

우리 군은 지난 4월, 확성기 40대를 추가 도입하기로 하고 180억 원 규모의 입찰 공고를 냈습니다.

A 업체가 낙찰됐지만, 경쟁 업체들을 중심으로 비리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능력이 부족한 A 업체를 군에서 밀어줬다는 겁니다.

실제 입찰 당시 군은 직선거리 10km 이상 떨어진 곳에서도 방송을 명확히 들을 수 있어야 한다는 조건을 걸었습니다.

하지만 A 업체는 아직까지도 조건을 충족하는 시제품을 만들지 못해 제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녹취> 문상균(국방부 대변인) : "예정 시간보다 늦어진 것에 대해서는 지체상금을 부과하는 등의 조치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군 검찰은 최근 관련 업무를 맡고 있는 국방부 심리전단과 A 업체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업체 선정 경위 등을 본격적으로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당초 올해 말을 목표로 했던 대북 확성기 추가 도입에 상당한 차질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