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건국절’ 놓고 공방
입력 2016.08.17 (06:15) 수정 2016.08.17 (07: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광복 71주년 경축사에 포함된 박근혜 대통령의 '건국 68주년' 언급을 놓고, 여야가 공방을 주고 받았습니다.

야당은 상해 임시정부가 세워진 1919년 4월을 건국의 시점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여당에선 '1948년 건국론'은 노무현, 김대중 전 대통령도 언급했다며, 반박이 제기됐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절 기념식 공식 경축사에서, "제71주년 광복절이자 건국 68주년을 맞이하는 역사적인 날"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대한민국은 기미독립운동과 함께 1919년 4월 11일 중국 상하이에서 건국됐다"며, "일체의 건국절 주장을 폐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반발했습니다.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는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도,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절로 기념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스스로 부정하는 '얼빠진 주장'"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당은 "대한민국의 정통성은 1919년 수립된 임시정부에 있음을 밝힌다"며 공세에 동참했습니다.

이에 대해, 여당 의원이 반박에 나섰습니다.

새누리당 김용태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도 2003년과 2007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1948년 8월 15일을 지목하면서, 각각 "민주공화국을 세웠다", "이 나라를 건설했다"고 언급했다며, 박 대통령의 건국 언급과 차이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의원은 또 김대중 전 대통령 역시, 1998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건국 50년'이라는 표현을 쓰면서 '제2의 건국운동'을 펼쳐가자고 제안했다며, 문 전 대표를 겨냥해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도 얼빠진 사람이었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청와대는 건국절 논란과 관련해 경축사는 국민 저력을 발휘하자는 뜻이라며 대통령의 말 그대로 이해해달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여야 ‘건국절’ 놓고 공방
    • 입력 2016-08-17 06:21:26
    • 수정2016-08-17 07:29:3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광복 71주년 경축사에 포함된 박근혜 대통령의 '건국 68주년' 언급을 놓고, 여야가 공방을 주고 받았습니다.

야당은 상해 임시정부가 세워진 1919년 4월을 건국의 시점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여당에선 '1948년 건국론'은 노무현, 김대중 전 대통령도 언급했다며, 반박이 제기됐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절 기념식 공식 경축사에서, "제71주년 광복절이자 건국 68주년을 맞이하는 역사적인 날"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대한민국은 기미독립운동과 함께 1919년 4월 11일 중국 상하이에서 건국됐다"며, "일체의 건국절 주장을 폐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반발했습니다.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는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도,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절로 기념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스스로 부정하는 '얼빠진 주장'"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당은 "대한민국의 정통성은 1919년 수립된 임시정부에 있음을 밝힌다"며 공세에 동참했습니다.

이에 대해, 여당 의원이 반박에 나섰습니다.

새누리당 김용태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도 2003년과 2007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1948년 8월 15일을 지목하면서, 각각 "민주공화국을 세웠다", "이 나라를 건설했다"고 언급했다며, 박 대통령의 건국 언급과 차이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의원은 또 김대중 전 대통령 역시, 1998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건국 50년'이라는 표현을 쓰면서 '제2의 건국운동'을 펼쳐가자고 제안했다며, 문 전 대표를 겨냥해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도 얼빠진 사람이었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청와대는 건국절 논란과 관련해 경축사는 국민 저력을 발휘하자는 뜻이라며 대통령의 말 그대로 이해해달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