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술 취해 도로에서 ‘쿨쿨’…사고 위험
입력 2016.08.17 (06:53) 수정 2016.08.17 (07:3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술에 취한채 위험한 밤길을 걷거나 아예 도로 한복판에 드러누워 자는 시민들이 늘고 있습니다.

운전자 눈에 잘 띄지 않아 이른바 '스텔스 보행자'라고들 하는데요 교통사고 우려를 한층 키우고 있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두운 밤.

좌회전하던 승용차가 갑자기 위.아래로 덜컹거립니다.

술에 취해 도로 위에 쓰러져 있던 40대 남자를 발견하지 못하고 그대로 치어버린 겁니다.

새벽녘 도심 도로 한복판.

한 남성이 슬리퍼까지 벗은 채 곯아떨어져 있습니다.

경찰이 흔들어 깨워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녹취> "(일어나봐요, 일어나요. 차가 치고 가요) 알았어.."

심지어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 도로에서 숙면을 취한 사람도 있습니다.

열대야가 잦았던 지난 한 달 동안 도로나 갓길에서 잠을 자다 경찰에 구조된 사람은, 전북 익산에서만 모두 35명에 이릅니다.

특히 야간에는 운전자가 도로에 누워있는 보행자를 못 보고 지나칠 수 있어,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이른바 '스텔스 보행자'는 본인은 물론 운전자에게도 큰 위협이 되고 있지만 범칙금은 3만 원이 전부입니다.

<인터뷰> 오지석(경정/전북 익산경찰서 경비교통과장) : "도로교통법상 도로 위에서 자거나 누워있거나 갈팡질팡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규정이 있긴 한데요. 그러나 이것은 처벌이 매우 미약하여.."

올 들어 전북의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53명 가운데 10%가량이 도로에 누워있다가 사고를 당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 술 취해 도로에서 ‘쿨쿨’…사고 위험
    • 입력 2016-08-17 07:12:27
    • 수정2016-08-17 07:34:3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술에 취한채 위험한 밤길을 걷거나 아예 도로 한복판에 드러누워 자는 시민들이 늘고 있습니다.

운전자 눈에 잘 띄지 않아 이른바 '스텔스 보행자'라고들 하는데요 교통사고 우려를 한층 키우고 있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두운 밤.

좌회전하던 승용차가 갑자기 위.아래로 덜컹거립니다.

술에 취해 도로 위에 쓰러져 있던 40대 남자를 발견하지 못하고 그대로 치어버린 겁니다.

새벽녘 도심 도로 한복판.

한 남성이 슬리퍼까지 벗은 채 곯아떨어져 있습니다.

경찰이 흔들어 깨워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녹취> "(일어나봐요, 일어나요. 차가 치고 가요) 알았어.."

심지어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 도로에서 숙면을 취한 사람도 있습니다.

열대야가 잦았던 지난 한 달 동안 도로나 갓길에서 잠을 자다 경찰에 구조된 사람은, 전북 익산에서만 모두 35명에 이릅니다.

특히 야간에는 운전자가 도로에 누워있는 보행자를 못 보고 지나칠 수 있어,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이른바 '스텔스 보행자'는 본인은 물론 운전자에게도 큰 위협이 되고 있지만 범칙금은 3만 원이 전부입니다.

<인터뷰> 오지석(경정/전북 익산경찰서 경비교통과장) : "도로교통법상 도로 위에서 자거나 누워있거나 갈팡질팡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규정이 있긴 한데요. 그러나 이것은 처벌이 매우 미약하여.."

올 들어 전북의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53명 가운데 10%가량이 도로에 누워있다가 사고를 당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