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안 천국’ 옛말…中 교통경찰 수난
입력 2016.08.17 (12:39) 수정 2016.08.17 (13:1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운전 습관이 험악한 것으로 알려진 중국에서 경찰의 단속이 강화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랑곳하지 않는 운전자들에게 교통 경찰들이 수난을 당하고 있습니다.

베이징 김진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교차로에 서 있는 흰색 승용차에 교통 경찰이 다가섭니다.

차량에 검사증이 부착되지 않은 것을 확인한 경찰은 운전면허증을 요구하지만 운전자는 문을 열지 않습니다.

그러더니 갑자기 차를 출발시킵니다.

차는 경찰을 매단 채 500미터를 질주합니다.

<인터뷰> 팡하오(교통경찰) : "차의 보닛을 두드리고 앞 유리를 쳤지만 계속 달렸어요."

무면허였던 운전자는 공무집행방해죄로 구속됐습니다.

이번엔 검정색 승용차가 경찰을 차 앞에 매달고 거리를 질주합니다.

차는 서다 가다를 반복하며 경찰관을 떼어내려고 합니다.

<인터뷰> 판원취엔(교통경찰) : "저를 떨어뜨리려고 브레이크도 밟고 또 가속하고, 나는 와이퍼를 잡고 정차하라고 계속 경고했어요."

이러기를 1킬로미터, 운전자는 차를 멈추고 경찰에게 한참 욕을 하더니, 비틀거리며 도망을 칩니다.

마약을 흡입한 채 운전하다 경찰의 검문에 걸린 것입니다.

교통 경찰 업무를 방해하다 구속된 사람이 해마다 천 명이 넘고, 이로인해 수백 여명의 경찰관이 다치고 있지만 사정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진우입니다.
  • ‘공안 천국’ 옛말…中 교통경찰 수난
    • 입력 2016-08-17 12:43:08
    • 수정2016-08-17 13:17:19
    뉴스 12
<앵커 멘트>

운전 습관이 험악한 것으로 알려진 중국에서 경찰의 단속이 강화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랑곳하지 않는 운전자들에게 교통 경찰들이 수난을 당하고 있습니다.

베이징 김진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교차로에 서 있는 흰색 승용차에 교통 경찰이 다가섭니다.

차량에 검사증이 부착되지 않은 것을 확인한 경찰은 운전면허증을 요구하지만 운전자는 문을 열지 않습니다.

그러더니 갑자기 차를 출발시킵니다.

차는 경찰을 매단 채 500미터를 질주합니다.

<인터뷰> 팡하오(교통경찰) : "차의 보닛을 두드리고 앞 유리를 쳤지만 계속 달렸어요."

무면허였던 운전자는 공무집행방해죄로 구속됐습니다.

이번엔 검정색 승용차가 경찰을 차 앞에 매달고 거리를 질주합니다.

차는 서다 가다를 반복하며 경찰관을 떼어내려고 합니다.

<인터뷰> 판원취엔(교통경찰) : "저를 떨어뜨리려고 브레이크도 밟고 또 가속하고, 나는 와이퍼를 잡고 정차하라고 계속 경고했어요."

이러기를 1킬로미터, 운전자는 차를 멈추고 경찰에게 한참 욕을 하더니, 비틀거리며 도망을 칩니다.

마약을 흡입한 채 운전하다 경찰의 검문에 걸린 것입니다.

교통 경찰 업무를 방해하다 구속된 사람이 해마다 천 명이 넘고, 이로인해 수백 여명의 경찰관이 다치고 있지만 사정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