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습기 살균제 정부 책임 수사…“고위급 줄소환”
입력 2016.08.17 (19:07) 수정 2016.08.17 (19:2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습기 살균제 집단 사망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환경부와 산업부 등 정부 부처 고위 공무원들에 대한 줄소환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수백 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동안 정부는 뭘 했냐는 논란에 대해 검찰이 어떤 결론을 내릴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오대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습기 살균제 집단 사망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정부 측 책임 규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은 가습기 살균제 제조와 관련해 인허가 업무 등을 맡은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공정거래위원회 등의 실국장급 인사를 대거 소환해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관련 업무를 담당한 질병관리본부와 국립환경과학원 등 정부 산하 기관장들도 조사 대상입니다.

조사 선상에 오른 실국장급 이상 공무원은 20명 안팎.

실무자까지 포함하면 소환자는 50명이 넘을 전망입니다.

검찰은 가습기 살균제 원료 물질인 PHMG가 수입된 1996년부터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가 이뤄진 2011년까지 정부의 관리 감독과 정책 전반을 점검해 과실 여부를 따져보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PHMG 수입 당시, 환경부가 유독물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고시를 한 경위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업체 자율심사 제품으로 분류한 배경을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실국장급에 대한 조사 결과 문제가 있으면 최고 결재권자도 불러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해 전직 장관들도 소환 조사할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 가습기 살균제 정부 책임 수사…“고위급 줄소환”
    • 입력 2016-08-17 19:08:44
    • 수정2016-08-17 19:22:10
    뉴스 7
<앵커 멘트>

가습기 살균제 집단 사망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환경부와 산업부 등 정부 부처 고위 공무원들에 대한 줄소환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수백 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동안 정부는 뭘 했냐는 논란에 대해 검찰이 어떤 결론을 내릴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오대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습기 살균제 집단 사망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정부 측 책임 규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은 가습기 살균제 제조와 관련해 인허가 업무 등을 맡은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공정거래위원회 등의 실국장급 인사를 대거 소환해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관련 업무를 담당한 질병관리본부와 국립환경과학원 등 정부 산하 기관장들도 조사 대상입니다.

조사 선상에 오른 실국장급 이상 공무원은 20명 안팎.

실무자까지 포함하면 소환자는 50명이 넘을 전망입니다.

검찰은 가습기 살균제 원료 물질인 PHMG가 수입된 1996년부터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가 이뤄진 2011년까지 정부의 관리 감독과 정책 전반을 점검해 과실 여부를 따져보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PHMG 수입 당시, 환경부가 유독물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고시를 한 경위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업체 자율심사 제품으로 분류한 배경을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실국장급에 대한 조사 결과 문제가 있으면 최고 결재권자도 불러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해 전직 장관들도 소환 조사할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