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령 운전자 적성검사 ‘5년→3년’ 단축 추진”
입력 2016.08.17 (19:30) 수정 2016.08.17 (19:4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근 고령 운전자 사고가 증가하면서 75살 이상 운전자의 적성검사 주기를 현행 5년에서 3년으로 단축해 검사를 강화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경찰청은 고령운전자 교통 안전대책 공청회에서 운전자의 신체와 인지기능 변화를 감안해 적성검사를 실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교통사고 발생률이 높은 고령 운전자에겐 안전교육을 의무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 “고령 운전자 적성검사 ‘5년→3년’ 단축 추진”
    • 입력 2016-08-17 19:35:36
    • 수정2016-08-17 19:42:19
    뉴스 7
최근 고령 운전자 사고가 증가하면서 75살 이상 운전자의 적성검사 주기를 현행 5년에서 3년으로 단축해 검사를 강화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경찰청은 고령운전자 교통 안전대책 공청회에서 운전자의 신체와 인지기능 변화를 감안해 적성검사를 실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교통사고 발생률이 높은 고령 운전자에겐 안전교육을 의무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