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브라질 리우올림픽
[영상] ‘태권도’ 이대훈, 8강서 패배…그랜드슬램 좌절
입력 2016.08.19 (04:46) 리우올림픽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국 태권도의 간판 이대훈(24·한국가스공사)이 4년 전 못 이룬 그랜드슬램 달성에 또 실패했다.

이대훈은 19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 68㎏급 8강전에서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요르단)에게 8-11로 져 준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스무 살의 아부가우시는 세계태권도연맹(WTF) 올림픽 랭킹에서 세계 40위이지만 세계 2위 이대훈이 경계 대상으로 꼽아왔던 선수다.

이대훈은 첫 경기(16강전)에서는 다비드 실베레 파트리크 부이(중앙아프리카공화국)에 6-0으로 앞선 1라운드 종료 후 기권승을 거두고 8강에 올랐다.

하지만 자신이 요주의 선수로 꼽은 아부가우시에게 결국 덜미를 잡혔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58㎏급에 출전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이대훈은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인 이번 리우 대회에서는 68㎏급으로 올려 금메달에 도전했으나 또 무산됐다.

세계선수권대회(2011, 2013년), 아시안게임(2010, 2014년), 아시아선수권대회(2012, 2014년)에서 이미 2연패를 이룬 이대훈은 올림픽에서 금메달만 따면 태권도 4대 메이저 대회에서 모두 우승하는 그랜드슬램을 달성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제 아부가우시가 결승에 올라야 패자부활전을 통해 동메달이라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 [영상] ‘태권도’ 이대훈, 8강서 패배…그랜드슬램 좌절
    • 입력 2016-08-19 04:46:25
    리우올림픽
한국 태권도의 간판 이대훈(24·한국가스공사)이 4년 전 못 이룬 그랜드슬램 달성에 또 실패했다.

이대훈은 19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 68㎏급 8강전에서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요르단)에게 8-11로 져 준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스무 살의 아부가우시는 세계태권도연맹(WTF) 올림픽 랭킹에서 세계 40위이지만 세계 2위 이대훈이 경계 대상으로 꼽아왔던 선수다.

이대훈은 첫 경기(16강전)에서는 다비드 실베레 파트리크 부이(중앙아프리카공화국)에 6-0으로 앞선 1라운드 종료 후 기권승을 거두고 8강에 올랐다.

하지만 자신이 요주의 선수로 꼽은 아부가우시에게 결국 덜미를 잡혔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58㎏급에 출전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이대훈은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인 이번 리우 대회에서는 68㎏급으로 올려 금메달에 도전했으나 또 무산됐다.

세계선수권대회(2011, 2013년), 아시안게임(2010, 2014년), 아시아선수권대회(2012, 2014년)에서 이미 2연패를 이룬 이대훈은 올림픽에서 금메달만 따면 태권도 4대 메이저 대회에서 모두 우승하는 그랜드슬램을 달성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제 아부가우시가 결승에 올라야 패자부활전을 통해 동메달이라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