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브라질 리우올림픽
‘태권도’ 이대훈, 패자부활전 진출 ‘동메달 도전’
입력 2016.08.19 (06:18) 수정 2016.08.19 (06:21) 리우올림픽
한국 태권도의 간판 이대훈(24·한국가스공사)이 패자부활전에 진출해 2회 연속 올림픽 메달 사냥에 나선다.

이대훈은 19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 68㎏급 8강전에서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요르단)에게 8-11로 져 준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58㎏급에 출전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이대훈은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인 이번 리우 대회에서는 68㎏급으로 올려 금메달을 노렸으나 다시 무산됐다.

금메달 도전은 이어갈 수 없게 됐으나 아부가우시가 준결승에서 호엘 곤살레스 보니야(스페인)마저 12-7로 꺾고 결승에 올라 이대훈은 패자부활전을 통해 동메달은 기대할 수 있게 됐다.
  • ‘태권도’ 이대훈, 패자부활전 진출 ‘동메달 도전’
    • 입력 2016-08-19 06:18:22
    • 수정2016-08-19 06:21:47
    리우올림픽
한국 태권도의 간판 이대훈(24·한국가스공사)이 패자부활전에 진출해 2회 연속 올림픽 메달 사냥에 나선다.

이대훈은 19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 68㎏급 8강전에서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요르단)에게 8-11로 져 준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58㎏급에 출전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이대훈은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인 이번 리우 대회에서는 68㎏급으로 올려 금메달을 노렸으나 다시 무산됐다.

금메달 도전은 이어갈 수 없게 됐으나 아부가우시가 준결승에서 호엘 곤살레스 보니야(스페인)마저 12-7로 꺾고 결승에 올라 이대훈은 패자부활전을 통해 동메달은 기대할 수 있게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