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브라질 리우올림픽
한국 셔틀콕 자존심 지킨 정경은·신승찬 ‘동’
입력 2016.08.19 (12:08) 수정 2016.08.19 (13: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리우 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에서 값진 동메달이 나왔습니다.

정경은-신승찬 조가 중국의 탕위안팅-위양 조를 물리쳐 올림픽 사상 처음 메달을 하나도 따지 못할 위기의 한국배드민턴을 구했습니다.

리우에서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 결정전.

우리나라의 정경은-신승찬 조는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경기를 풀어갔습니다.

코트 구석을 파고드는 날카로운 스매시에 중국의 탕위안팅-위양 조는 이렇다 할 반격도 하지 못했습니다.

첫 세트를 21대 8로 가볍게 가져온 정경은-신승찬 조는 2세트에서도 매섭게 몰아쳤습니다.

결국 2세트도 따내며 2대 0의 승리를 거두고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신승찬보다 4살 언니인 정경은은 특히 런던 올림픽 때 '져주기 파문'으로 인해 실격됐던 아픔을 조금이나마 씻게 됐습니다.

<인터뷰> 정경은(배드민턴 대표팀) : "4년 전 안 좋은 일이 있었고 이번 메달로 인해서 조금 씻겨낸 것 같고, 이제 좀 후련하고 되게 감사한 메달인 것 같습니다."

한국 배드민턴은 이용대 등이 탈락하면서 사상 첫 노메달 위기에 놓였지만 동메달 1개로 간신히 체면치레를 했습니다.

여자복식 결승에선 박주봉 감독이 이끄는 일본 조가 덴마크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땄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한국 셔틀콕 자존심 지킨 정경은·신승찬 ‘동’
    • 입력 2016-08-19 12:13:59
    • 수정2016-08-19 13:10:34
    뉴스 12
<앵커 멘트>

리우 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에서 값진 동메달이 나왔습니다.

정경은-신승찬 조가 중국의 탕위안팅-위양 조를 물리쳐 올림픽 사상 처음 메달을 하나도 따지 못할 위기의 한국배드민턴을 구했습니다.

리우에서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 결정전.

우리나라의 정경은-신승찬 조는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경기를 풀어갔습니다.

코트 구석을 파고드는 날카로운 스매시에 중국의 탕위안팅-위양 조는 이렇다 할 반격도 하지 못했습니다.

첫 세트를 21대 8로 가볍게 가져온 정경은-신승찬 조는 2세트에서도 매섭게 몰아쳤습니다.

결국 2세트도 따내며 2대 0의 승리를 거두고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신승찬보다 4살 언니인 정경은은 특히 런던 올림픽 때 '져주기 파문'으로 인해 실격됐던 아픔을 조금이나마 씻게 됐습니다.

<인터뷰> 정경은(배드민턴 대표팀) : "4년 전 안 좋은 일이 있었고 이번 메달로 인해서 조금 씻겨낸 것 같고, 이제 좀 후련하고 되게 감사한 메달인 것 같습니다."

한국 배드민턴은 이용대 등이 탈락하면서 사상 첫 노메달 위기에 놓였지만 동메달 1개로 간신히 체면치레를 했습니다.

여자복식 결승에선 박주봉 감독이 이끄는 일본 조가 덴마크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땄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