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염·가뭄 영향, 고랭지 배추·무 가격 지난해보다 80% ↑
입력 2016.08.19 (12:47) 수정 2016.08.19 (13: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폭염에 가뭄까지 겹치면서 추석 전 수요가 가장 많은 고랭지 배추와 무 가격이 급등했습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자료를 보면, 이달 중순 고랭지 배추 가격은 10㎏에 만 3천 440원으로 이달 상순보다 30% 정도,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는 80% 가량 올랐습니다.

이는, 올 여름 계속된 폭염으로 고랭지 채소 작황이 부진했던 데다 강원도 지역 강수량도 평소보다 적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 폭염·가뭄 영향, 고랭지 배추·무 가격 지난해보다 80% ↑
    • 입력 2016-08-19 12:53:30
    • 수정2016-08-19 13:10:45
    뉴스 12
폭염에 가뭄까지 겹치면서 추석 전 수요가 가장 많은 고랭지 배추와 무 가격이 급등했습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자료를 보면, 이달 중순 고랭지 배추 가격은 10㎏에 만 3천 440원으로 이달 상순보다 30% 정도,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는 80% 가량 올랐습니다.

이는, 올 여름 계속된 폭염으로 고랭지 채소 작황이 부진했던 데다 강원도 지역 강수량도 평소보다 적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