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브라질 리우올림픽
배드민턴 노메달 탈출!…女 복식, ‘동’ 획득
입력 2016.08.19 (19:08) 수정 2016.08.19 (19:3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리우 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에서 값진 동메달이 나왔습니다.

정경은-신승찬 조가 중국의 탕위안팅-위양 조를 물리쳐 올림픽 사상 처음 메달을 하나도 따지 못할 위기의 한국배드민턴을 구했습니다.

리우에서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 결정전.

우리나라의 정경은-신승찬 조는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경기를 풀어갔습니다.

코트 구석을 파고드는 날카로운 스매시에 중국의 탕위안팅-위양 조는 이렇다 할 반격도 하지 못했습니다.

첫 세트를 21대 8로 가볍게 가져온 정경은-신승찬 조는 2세트에서도 매섭게 몰아쳤습니다.

결국 2세트도 따내며 2대 0의 승리를 거두고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신승찬보다 4살 언니인 정경은은 특히 런던 올림픽 때 '져주기 파문'으로 인해 실격됐던 아픔을 조금이나마 씻게 됐습니다.

<인터뷰> 정경은 : "4년 전 안 좋은 일이 있었고 이번 메달로 인해서 조금 씻겨낸 것 같고, 이제 좀 후련하고 되게 감사한 메달인 것 같습니다."

한국 배드민턴은 이용대 등이 탈락하면서 사상 첫 노메달 위기에 놓였지만 동메달 1개로 간신히 체면치레를 했습니다.

여자복식 결승에선 박주봉 감독이 이끄는 일본 조가 덴마크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땄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배드민턴 노메달 탈출!…女 복식, ‘동’ 획득
    • 입력 2016-08-19 19:14:34
    • 수정2016-08-19 19:35:38
    뉴스 7
<앵커 멘트>

리우 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에서 값진 동메달이 나왔습니다.

정경은-신승찬 조가 중국의 탕위안팅-위양 조를 물리쳐 올림픽 사상 처음 메달을 하나도 따지 못할 위기의 한국배드민턴을 구했습니다.

리우에서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 결정전.

우리나라의 정경은-신승찬 조는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경기를 풀어갔습니다.

코트 구석을 파고드는 날카로운 스매시에 중국의 탕위안팅-위양 조는 이렇다 할 반격도 하지 못했습니다.

첫 세트를 21대 8로 가볍게 가져온 정경은-신승찬 조는 2세트에서도 매섭게 몰아쳤습니다.

결국 2세트도 따내며 2대 0의 승리를 거두고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신승찬보다 4살 언니인 정경은은 특히 런던 올림픽 때 '져주기 파문'으로 인해 실격됐던 아픔을 조금이나마 씻게 됐습니다.

<인터뷰> 정경은 : "4년 전 안 좋은 일이 있었고 이번 메달로 인해서 조금 씻겨낸 것 같고, 이제 좀 후련하고 되게 감사한 메달인 것 같습니다."

한국 배드민턴은 이용대 등이 탈락하면서 사상 첫 노메달 위기에 놓였지만 동메달 1개로 간신히 체면치레를 했습니다.

여자복식 결승에선 박주봉 감독이 이끄는 일본 조가 덴마크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땄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