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브라질 리우올림픽
볼트 ‘빗속의 질주’…200m 3연속 제패
입력 2016.08.19 (21:51) 리우올림픽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6번 레인에 들어선 볼트, 익살스러운 동작으로 리듬을 탄 뒤 손가락 두 개를 펴 이번 올림픽 두번째 금메달을 향한 예고를 보냅니다.

출발 반응 시간은 8명 중 5위였지만 곡선 주로부터 폭발적인 스피드로 선두로 치고나갔습니다.

19초 78, 비가 많이 내리는 궂은 날씨 탓에 자신의 세계 기록 19초 19엔 못 미쳤지만 200미터 사상 첫 올림픽 3연속 우승의 대기록을 완성했습니다.

특히 그 동안 조깅하듯 결승선을 통과했던 것과 달리 이번엔 이를 악물고 가슴을 내밀어 신기록을 향한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100m에 이어 200m까지 석권하자, 관중석쪽으로 다가가 팬들과 함께 사진을 찍으며 자축한 볼트는 트랙에 입을 맞춘 뒤, 특유의 번개 세리머니로 뜨거운 환호에 화답했습니다.

<인터뷰> 우사인 볼트(자메이카 육상 대표) : "이곳 분위기는 환상적이었어요. 트랙을 밟는 순간 힘이 생겼고 즐 길수 있다는 마음이 들어 최고였어요."

200미터에서 신기록 달성의 목표는 이루지 못했지만 여전히 세계 최고임을 입증한 우사인 볼트.

경이로운 레이스로 2관왕에 오른 볼트는 이제 400미터 계주에서 대회 3관왕에 도전합니다.

리우에서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볼트 ‘빗속의 질주’…200m 3연속 제패
    • 입력 2016-08-19 21:51:49
    리우올림픽
6번 레인에 들어선 볼트, 익살스러운 동작으로 리듬을 탄 뒤 손가락 두 개를 펴 이번 올림픽 두번째 금메달을 향한 예고를 보냅니다.

출발 반응 시간은 8명 중 5위였지만 곡선 주로부터 폭발적인 스피드로 선두로 치고나갔습니다.

19초 78, 비가 많이 내리는 궂은 날씨 탓에 자신의 세계 기록 19초 19엔 못 미쳤지만 200미터 사상 첫 올림픽 3연속 우승의 대기록을 완성했습니다.

특히 그 동안 조깅하듯 결승선을 통과했던 것과 달리 이번엔 이를 악물고 가슴을 내밀어 신기록을 향한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100m에 이어 200m까지 석권하자, 관중석쪽으로 다가가 팬들과 함께 사진을 찍으며 자축한 볼트는 트랙에 입을 맞춘 뒤, 특유의 번개 세리머니로 뜨거운 환호에 화답했습니다.

<인터뷰> 우사인 볼트(자메이카 육상 대표) : "이곳 분위기는 환상적이었어요. 트랙을 밟는 순간 힘이 생겼고 즐 길수 있다는 마음이 들어 최고였어요."

200미터에서 신기록 달성의 목표는 이루지 못했지만 여전히 세계 최고임을 입증한 우사인 볼트.

경이로운 레이스로 2관왕에 오른 볼트는 이제 400미터 계주에서 대회 3관왕에 도전합니다.

리우에서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