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브라질 리우올림픽
‘골프 여제’ 박인비, 116년 만에 열린 여자골프 금메달…손연재 4위 메달 무산
입력 2016.08.21 (05:18) 수정 2016.08.21 (11:58) 리우올림픽
116년 만에 올림픽에서 부활한 여자골프에서 박인비(28)가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박인비는 오늘(21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골프 코스(파71·6천245야드)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골프 여자부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1900년 파리 대회 이후 116년 만에 올림픽에서 다시 열린 여자골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인비의 금메달로 한국 선수단은 이번 대회 금메달 9개째를 획득했다.

지난해 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하며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박인비는 세계 남녀 골프 사상 최초로 '커리어 그랜드 슬램'과 올림픽 금메달을 모두 이뤄낸 '골든 커리어 그랜드 슬램'의 위업을 이룩했다.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11언더파 273타로 은메달을 따냈고 펑산산(중국)이 10언더파 274타, 동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 선수로는 양희영(27)이 9언더파 275타를 쳐 공동 4위에 올랐고 전인지(22)는 5언더파 279타로 공동 13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세영(23)은 1오버파 283타, 공동 25위를 기록했다.

태권도 대표팀 맏형 차동민(30)은 값진 동메달을 따냈다.

차동민은 오늘(21일)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남자 80㎏초과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계 1위 드미트리 쇼킨(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골든스코어를 따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차동민은 3라운드까지 3-2로 앞서가다 경기 막판 상대에게 동점을 내줬습니다. 결국 연장전까지 펼친 가운데 차동민은 11초만에 왼발로 몸통을 차 승부를 갈랐다.

이로써 차동민은 2008년 베이징 대회 금메달에 이어 8년 만에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차동민이 동메달을 챙겨 이번 대회에 출전한 한국 태권도 대표 5명은 모두 메달을 갖고 돌아간다. 역대 최다인 다섯 명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차동민에 앞서 여자 49㎏급 김소희(한국가스공사)와 67㎏급 오혜리(춘천시청)가 금메달을 수확했고, 남자 58㎏급의 김태훈(동아대)과 69㎏급의 이대훈(한국가스공사)이 모두 동메달을 땄다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첫 메달 획득에 도전했던 손연재(22)는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손연재는 오늘(21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리우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결선에서 후프(18.216점)-볼(18.266점)-곤봉(18.300점)-리본(18.116점) 4종목 합계 72.898점으로 4위에 기록했다.

손연재가 노렸던 동메달은 우크라이나의 간나 리자트디노바(73.583점)가 차지했다.

두 번째 종목인 볼에서 손연재를 역전한 리자트디노바는 곤봉에서 0.168점에서 0.318점 차이로 달아났고, 마지막 리본에서 그 간격을 0.685점으로 벌렸다.

4년 전 런던 올림픽에서 3위에 불과 0.225점 모자라 5위에 그친 손연재는 이번에도 미세한 점수 차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금메달은 러시아의 마르가리타 마문(76.483점)이 차지했다. 마문은 4종목 모두 19점대를 찍는 완벽한 기량으로 리우의 여왕이 됐다. 세계선수권 3연패에 빛나는 러시아의 세계 최강자 야나 쿠드랍체바(75.608점)는 볼까지 선두를 유지했으나 곤봉에서 수구를 놓치는 실수가 나온 탓에 은메달로 밀려났다.

한국 다이빙의 미래' 우하람(18)은 리우데자네이루 마리아 렝크 수영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다이빙 10m 플랫폼 결선에서 6차 시기 합계 414.55점을 받아 11위에 올랐다.

레슬링의 김관욱(26)은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김관욱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아레나 2에서 열린 남자 레슬링 자유형 86kg급 16강전에서 쿠바 레이네리스 살라스 페레스에게 폴패를 당했다.

이로써 레슬링 종목은 이번 리우올림픽에서 그레코로만형 3체급(57kg, 66kg, 75kg), 자유형 2체급(59kg, 86kg)에 출전해 동메달 1개만 수확한 채 대회를 마쳤다.
  • ‘골프 여제’ 박인비, 116년 만에 열린 여자골프 금메달…손연재 4위 메달 무산
    • 입력 2016-08-21 05:18:32
    • 수정2016-08-21 11:58:52
    리우올림픽
116년 만에 올림픽에서 부활한 여자골프에서 박인비(28)가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박인비는 오늘(21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골프 코스(파71·6천245야드)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골프 여자부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1900년 파리 대회 이후 116년 만에 올림픽에서 다시 열린 여자골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인비의 금메달로 한국 선수단은 이번 대회 금메달 9개째를 획득했다.

지난해 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하며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박인비는 세계 남녀 골프 사상 최초로 '커리어 그랜드 슬램'과 올림픽 금메달을 모두 이뤄낸 '골든 커리어 그랜드 슬램'의 위업을 이룩했다.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11언더파 273타로 은메달을 따냈고 펑산산(중국)이 10언더파 274타, 동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 선수로는 양희영(27)이 9언더파 275타를 쳐 공동 4위에 올랐고 전인지(22)는 5언더파 279타로 공동 13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세영(23)은 1오버파 283타, 공동 25위를 기록했다.

태권도 대표팀 맏형 차동민(30)은 값진 동메달을 따냈다.

차동민은 오늘(21일)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남자 80㎏초과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계 1위 드미트리 쇼킨(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골든스코어를 따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차동민은 3라운드까지 3-2로 앞서가다 경기 막판 상대에게 동점을 내줬습니다. 결국 연장전까지 펼친 가운데 차동민은 11초만에 왼발로 몸통을 차 승부를 갈랐다.

이로써 차동민은 2008년 베이징 대회 금메달에 이어 8년 만에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차동민이 동메달을 챙겨 이번 대회에 출전한 한국 태권도 대표 5명은 모두 메달을 갖고 돌아간다. 역대 최다인 다섯 명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차동민에 앞서 여자 49㎏급 김소희(한국가스공사)와 67㎏급 오혜리(춘천시청)가 금메달을 수확했고, 남자 58㎏급의 김태훈(동아대)과 69㎏급의 이대훈(한국가스공사)이 모두 동메달을 땄다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첫 메달 획득에 도전했던 손연재(22)는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손연재는 오늘(21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리우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결선에서 후프(18.216점)-볼(18.266점)-곤봉(18.300점)-리본(18.116점) 4종목 합계 72.898점으로 4위에 기록했다.

손연재가 노렸던 동메달은 우크라이나의 간나 리자트디노바(73.583점)가 차지했다.

두 번째 종목인 볼에서 손연재를 역전한 리자트디노바는 곤봉에서 0.168점에서 0.318점 차이로 달아났고, 마지막 리본에서 그 간격을 0.685점으로 벌렸다.

4년 전 런던 올림픽에서 3위에 불과 0.225점 모자라 5위에 그친 손연재는 이번에도 미세한 점수 차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금메달은 러시아의 마르가리타 마문(76.483점)이 차지했다. 마문은 4종목 모두 19점대를 찍는 완벽한 기량으로 리우의 여왕이 됐다. 세계선수권 3연패에 빛나는 러시아의 세계 최강자 야나 쿠드랍체바(75.608점)는 볼까지 선두를 유지했으나 곤봉에서 수구를 놓치는 실수가 나온 탓에 은메달로 밀려났다.

한국 다이빙의 미래' 우하람(18)은 리우데자네이루 마리아 렝크 수영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다이빙 10m 플랫폼 결선에서 6차 시기 합계 414.55점을 받아 11위에 올랐다.

레슬링의 김관욱(26)은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김관욱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아레나 2에서 열린 남자 레슬링 자유형 86kg급 16강전에서 쿠바 레이네리스 살라스 페레스에게 폴패를 당했다.

이로써 레슬링 종목은 이번 리우올림픽에서 그레코로만형 3체급(57kg, 66kg, 75kg), 자유형 2체급(59kg, 86kg)에 출전해 동메달 1개만 수확한 채 대회를 마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