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중 정상회담…“사드, 3국 안보 이익 침해 없어”
입력 2016.09.05 (21:01) 수정 2016.09.05 (22: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사드는 중국의 안보이익을 침해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사드 반대 입장을 유지했지만, 공개적으로 반대를 표하지 않았고, 북한 핵을 용인하지 않겠다는 입장은 확고히 밝혔습니다.

항저우에서 김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7월 사드의 한국 배치 결정 이후 처음 마주 앉은 한 중 정상, 46분간 이어진 회담은 매우 진지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이 한반도와 지역 평화는 물론 한중 관계에도 도전 요인이 되고 있다며 중국의 전향적인 인식 변화를 주문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다양한 안보 경제적 도전에 효율적으로 대응해 나가기 위해서는 새로운 시각과 접근법이 필요한 때라고 생각합니다."

이어 "사드는 북한 핵과 미사일에 대한 대응 수단으로 배치"되는 만큼 "중국 등 제3국의 안보이익을 침해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핵과 미사일 문제가 해결되면 사드는 더 이상 필요가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고, 한·미·중 세 나라가 이 문제를 논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시 주석은 사드 배치에 대한 원론적 반대 입장을 고수했지만,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지지와, 안보리 결의의 엄격한 이행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또 동북아의 안정을 위해 한중 우호 관계가 회복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시진핑(중국 국가주석) : "중·한 관계가 올바른 궤도에서 안정되고 건강하게 발전할 수 있도록 추진하며, 지역과 세계의 평화 발전을 위하여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합니다."

박 대통령은 내일(6일)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가 열리는 라오스로 이동해 미국, 일본 등 주요국 정상들과 대북 공조 외교를 이어갑니다.

항저우에서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한중 정상회담…“사드, 3국 안보 이익 침해 없어”
    • 입력 2016-09-05 21:03:11
    • 수정2016-09-05 22:40:51
    뉴스 9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사드는 중국의 안보이익을 침해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사드 반대 입장을 유지했지만, 공개적으로 반대를 표하지 않았고, 북한 핵을 용인하지 않겠다는 입장은 확고히 밝혔습니다.

항저우에서 김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7월 사드의 한국 배치 결정 이후 처음 마주 앉은 한 중 정상, 46분간 이어진 회담은 매우 진지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이 한반도와 지역 평화는 물론 한중 관계에도 도전 요인이 되고 있다며 중국의 전향적인 인식 변화를 주문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다양한 안보 경제적 도전에 효율적으로 대응해 나가기 위해서는 새로운 시각과 접근법이 필요한 때라고 생각합니다."

이어 "사드는 북한 핵과 미사일에 대한 대응 수단으로 배치"되는 만큼 "중국 등 제3국의 안보이익을 침해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핵과 미사일 문제가 해결되면 사드는 더 이상 필요가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고, 한·미·중 세 나라가 이 문제를 논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시 주석은 사드 배치에 대한 원론적 반대 입장을 고수했지만,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지지와, 안보리 결의의 엄격한 이행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또 동북아의 안정을 위해 한중 우호 관계가 회복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시진핑(중국 국가주석) : "중·한 관계가 올바른 궤도에서 안정되고 건강하게 발전할 수 있도록 추진하며, 지역과 세계의 평화 발전을 위하여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합니다."

박 대통령은 내일(6일)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가 열리는 라오스로 이동해 미국, 일본 등 주요국 정상들과 대북 공조 외교를 이어갑니다.

항저우에서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