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난민 캠프 된 이탈리아 코모 호수
입력 2016.09.06 (12:50) 수정 2016.09.06 (13:3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탈리아의 유명 휴양지가 난민 캠프로 바뀐 현장을 영국 BBC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탈리아 북부의 코모 호수.

할리우드 배우들의 휴양지로 유명하죠.

그러나 올해는 난민촌으로 바뀌었습니다.

호수 옆 공터에는 텐트가 끊임없이 펼쳐져 있고, 갈 곳 없는 난민들은 돗자리에 누워 시간을 보냅니다.

자선단체의 도움으로 끼니를 겨우 해결하고 있는 상황.

인근 스위스에서 난민들의 월경 감시를 강화하면서 스위스행 난민들이 이곳에 발이 묶인 겁니다.

<인터뷰> 아부카르(아프리카 기니 난민) : " 2~3번 시도했지만 되돌려 보내졌습니다. 이탈리아에서 노숙 생활을 계속 할 수는 없겠죠."

기자가 실제 스위스행 기차를 타고 스위스 경찰의 난민 검문 장면을 취재했습니다.

<인터뷰> BBC 기자 : "이탈리아 코모로 돌아가는 기차 안입니다. 촬영 허가를 못 받아 촬영은 못 했지만 난민들이 플랫폼에서 절차를 밟다 되돌려보내지는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스위스 입국을 거절당한 난민들은 다음을 기약하며 기차역 플랫폼과 코모 호수 옆 공터에서 비참한 노숙 생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 난민 캠프 된 이탈리아 코모 호수
    • 입력 2016-09-06 12:58:40
    • 수정2016-09-06 13:30:26
    뉴스 12
<앵커 멘트>

이탈리아의 유명 휴양지가 난민 캠프로 바뀐 현장을 영국 BBC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탈리아 북부의 코모 호수.

할리우드 배우들의 휴양지로 유명하죠.

그러나 올해는 난민촌으로 바뀌었습니다.

호수 옆 공터에는 텐트가 끊임없이 펼쳐져 있고, 갈 곳 없는 난민들은 돗자리에 누워 시간을 보냅니다.

자선단체의 도움으로 끼니를 겨우 해결하고 있는 상황.

인근 스위스에서 난민들의 월경 감시를 강화하면서 스위스행 난민들이 이곳에 발이 묶인 겁니다.

<인터뷰> 아부카르(아프리카 기니 난민) : " 2~3번 시도했지만 되돌려 보내졌습니다. 이탈리아에서 노숙 생활을 계속 할 수는 없겠죠."

기자가 실제 스위스행 기차를 타고 스위스 경찰의 난민 검문 장면을 취재했습니다.

<인터뷰> BBC 기자 : "이탈리아 코모로 돌아가는 기차 안입니다. 촬영 허가를 못 받아 촬영은 못 했지만 난민들이 플랫폼에서 절차를 밟다 되돌려보내지는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스위스 입국을 거절당한 난민들은 다음을 기약하며 기차역 플랫폼과 코모 호수 옆 공터에서 비참한 노숙 생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