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수는 잠적, 관중석은 ‘텅텅’…민망한 국제대회
입력 2016.09.06 (15:37) 수정 2016.09.06 (22:23) 취재K

[연관 기사] ☞ [뉴스9] 관객 동원·선수 잠적…국제 대회 ‘망신’

지난 2일 개막한 세계 최초의 무예 올림픽인 '2016 청주 세계 무예마스터십'이 외국인 선수단 잠적과 기대 이하의 흥행으로 민망한 국제행사로 전락하고 있다.

[연관기사] 청주 세계무예마스터십 오늘 개막(2016.09.02)

당초 태권도와 택견, 기사, 합기도, 용무도, 우슈, 주짓수, 크라쉬, 삼보, 무에타이, 킥복싱 등 17개 경기에 87개국 2천여명이 참가한다고 밝힌 조직위와 충청북도도 계속된 악재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외국인 선수 9명 행방 아직도 '오리무중'

6일 충북지방경찰청과 무예마스터십 조직위에 따르면 지금까지 모두 9명의 외국인 선수가 무더기로 잠적해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지난 3일 이후 전체 11명이 잠적했다 우즈베키스탄 선수 1명이 5일 복귀한데 이어 또 다른 1명이 오늘(6일) 복귀해 경기장으로 돌아왔다.

이에따라 현재까지 대회 참가를 위해 입국했다 이탈한 외국인 선수는 우즈베키스탄 선수 2명과 스리랑카 선수 3명, 타지키스탄 선수 4명 등 모두 9명이다.

[연관기사] 무예마스터십 외인 선수 잇단 ‘잠적’…불법 취업?

지난 3일 타지키스탄 선수 4명이 잠적한 것을 시작으로 외국인 선수 11명이 종적을 감췄다 이 가운데 2명은 복귀했지만 나머지 9명은 아직도 행방을 몰라 조직위와 경찰이 이들을 찾고 있다(상). 당초 잠적한 외국인 선수들이 묵을 숙소가 텅 빈 채로 남아 있다(하).지난 3일 타지키스탄 선수 4명이 잠적한 것을 시작으로 외국인 선수 11명이 종적을 감췄다 이 가운데 2명은 복귀했지만 나머지 9명은 아직도 행방을 몰라 조직위와 경찰이 이들을 찾고 있다(상). 당초 잠적한 외국인 선수들이 묵을 숙소가 텅 빈 채로 남아 있다(하).

테러 연계 가능성도 배제 못 해 경찰 비상

벨트레슬링 출전 예정인 타지키스탄 선수 3명은 지난 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자마자 종적을 감췄다.

조직위 관계자들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이들을 기다렸지만, 약속장소에 나타나지 않았다.

같은 종목 출전을 위해 앞서 귀국한 또 다른 타지키스탄 선수 1명은 대전 신탄진의 KT&G 숙소에서 외출한 뒤 연락이 끊겼다.

충북도 자치연수원에 머물던 스리랑카 주짓수 대표 선수 3명은 지난 4일 오전 6시쯤 여권과 항공권 등을 숙소에 놔둔 채 사라졌다.

한국교원대 종합교육연수원에 입촌한 우즈베키스탄 태권도 선수 4명도 같은 날 종적을 감췄다가 이 가운데 1명만 다음날 선수촌에 복귀했고 오늘(6일) 1명이 추가로 복귀했다.


조직위는 더 이상의 이탈을 방지키 위해 5일부터 충북도 각국 담당자를 각 선수촌에 배치해 24시간 감시체계를 갖추고 있다.

대회 조직위는 기존 올림픽 대회에서도 적게는 수십명에서 많게는 100명이 넘는 선수가 망명 신청을 비롯해 대회를 빌미로 한 체류 사례가 많다고 설명하고 있지만 선수들의 추가 이탈을 막기 위해 노심초사 하고 있는 상황이다.

관중석 '텅텅'… 국제행사에 외국인 관람객 전무

선수단 무더기 잠적이라는 악재와 함께 관람객 저조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 2일 개막한 이후 대회 중반을 넘긴 5일까지 누적 관람객은 4만여 명에 불과했다. 대회장엔 국제행사임에도 외지 관람객이나 외국인 관람객은 찾아보기 힘들 정도다.

 지난 2일 오후 청주대 석우문화체육관에서 2016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가 화려한 막을 올린 가운데 주요 외빈들이 개막식을 바라보고 있다(상). 하지만 막상 대회가 시작되자 경기장 마다 관중석이 텅텅 비어 조직위와 충청북도는 관광버스를 대절해 농어촌 어르신을 동원하는 촌극을 빚었다(하). 지난 2일 오후 청주대 석우문화체육관에서 2016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가 화려한 막을 올린 가운데 주요 외빈들이 개막식을 바라보고 있다(상). 하지만 막상 대회가 시작되자 경기장 마다 관중석이 텅텅 비어 조직위와 충청북도는 관광버스를 대절해 농어촌 어르신을 동원하는 촌극을 빚었다(하).

조직위가 관람객 수를 최대 16만 명, 최소 10만 명으로 목표를 잡았지만 10만 명 채우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8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 세계 첫 무예올림픽이라는 수식어를 무색하게 할 만한 성적표다.

경기장마다 관중석은 텅텅 비었고 공무원과 선수단, 임원, 자원봉사자 등 행사 관계자들이 대부분 자리를 채웠다.

조직위, 관광버스로 농어촌 어르신 동원까지

조직위 관계자들은 이시종 충북지사가 방문하는 경기장마다 관객들을 동원하기에 바빴다.

충북지역 각 시군에서 관광버스를 대절해 농어촌 어르신을 대거 동원하는 사태까지 벌어진 것이다.

주요 도로에 설치된 경기장 안내판은 영문 표기 없이 한글로만 표기돼 있어서 해외 선수단이나 관람객을 배려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많다.주요 도로에 설치된 경기장 안내판은 영문 표기 없이 한글로만 표기돼 있어서 해외 선수단이나 관람객을 배려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많다.

조직위의 부실한 대회 준비도 도마에 올랐다.

청주시 주요도로에는 무예마스터십 경기장 위치를 알리는 안내판이 설치돼 있지만 온통 한글로 된 안내판 뿐이다.

그 흔한 영문 표기조차 없어 해외 선수단이나 관람객을 조금도 배려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시민들은 "세계대회라고 홍보해놓고 안내판은 온통 한글로 만들어서 외국인 관람객들은 경기장도 제대로 찾지 못할 판"이라며 이런 사소한 부분들이 외국인들에게는 큰 기억으로 남을 수 있어 신경을 써야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오는 8일까지 청주체육관 등 청주 일원에서 진행된다.
  • 선수는 잠적, 관중석은 ‘텅텅’…민망한 국제대회
    • 입력 2016-09-06 15:37:05
    • 수정2016-09-06 22:23:09
    취재K

[연관 기사] ☞ [뉴스9] 관객 동원·선수 잠적…국제 대회 ‘망신’

지난 2일 개막한 세계 최초의 무예 올림픽인 '2016 청주 세계 무예마스터십'이 외국인 선수단 잠적과 기대 이하의 흥행으로 민망한 국제행사로 전락하고 있다.

[연관기사] 청주 세계무예마스터십 오늘 개막(2016.09.02)

당초 태권도와 택견, 기사, 합기도, 용무도, 우슈, 주짓수, 크라쉬, 삼보, 무에타이, 킥복싱 등 17개 경기에 87개국 2천여명이 참가한다고 밝힌 조직위와 충청북도도 계속된 악재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외국인 선수 9명 행방 아직도 '오리무중'

6일 충북지방경찰청과 무예마스터십 조직위에 따르면 지금까지 모두 9명의 외국인 선수가 무더기로 잠적해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지난 3일 이후 전체 11명이 잠적했다 우즈베키스탄 선수 1명이 5일 복귀한데 이어 또 다른 1명이 오늘(6일) 복귀해 경기장으로 돌아왔다.

이에따라 현재까지 대회 참가를 위해 입국했다 이탈한 외국인 선수는 우즈베키스탄 선수 2명과 스리랑카 선수 3명, 타지키스탄 선수 4명 등 모두 9명이다.

[연관기사] 무예마스터십 외인 선수 잇단 ‘잠적’…불법 취업?

지난 3일 타지키스탄 선수 4명이 잠적한 것을 시작으로 외국인 선수 11명이 종적을 감췄다 이 가운데 2명은 복귀했지만 나머지 9명은 아직도 행방을 몰라 조직위와 경찰이 이들을 찾고 있다(상). 당초 잠적한 외국인 선수들이 묵을 숙소가 텅 빈 채로 남아 있다(하).지난 3일 타지키스탄 선수 4명이 잠적한 것을 시작으로 외국인 선수 11명이 종적을 감췄다 이 가운데 2명은 복귀했지만 나머지 9명은 아직도 행방을 몰라 조직위와 경찰이 이들을 찾고 있다(상). 당초 잠적한 외국인 선수들이 묵을 숙소가 텅 빈 채로 남아 있다(하).

테러 연계 가능성도 배제 못 해 경찰 비상

벨트레슬링 출전 예정인 타지키스탄 선수 3명은 지난 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자마자 종적을 감췄다.

조직위 관계자들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이들을 기다렸지만, 약속장소에 나타나지 않았다.

같은 종목 출전을 위해 앞서 귀국한 또 다른 타지키스탄 선수 1명은 대전 신탄진의 KT&G 숙소에서 외출한 뒤 연락이 끊겼다.

충북도 자치연수원에 머물던 스리랑카 주짓수 대표 선수 3명은 지난 4일 오전 6시쯤 여권과 항공권 등을 숙소에 놔둔 채 사라졌다.

한국교원대 종합교육연수원에 입촌한 우즈베키스탄 태권도 선수 4명도 같은 날 종적을 감췄다가 이 가운데 1명만 다음날 선수촌에 복귀했고 오늘(6일) 1명이 추가로 복귀했다.


조직위는 더 이상의 이탈을 방지키 위해 5일부터 충북도 각국 담당자를 각 선수촌에 배치해 24시간 감시체계를 갖추고 있다.

대회 조직위는 기존 올림픽 대회에서도 적게는 수십명에서 많게는 100명이 넘는 선수가 망명 신청을 비롯해 대회를 빌미로 한 체류 사례가 많다고 설명하고 있지만 선수들의 추가 이탈을 막기 위해 노심초사 하고 있는 상황이다.

관중석 '텅텅'… 국제행사에 외국인 관람객 전무

선수단 무더기 잠적이라는 악재와 함께 관람객 저조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 2일 개막한 이후 대회 중반을 넘긴 5일까지 누적 관람객은 4만여 명에 불과했다. 대회장엔 국제행사임에도 외지 관람객이나 외국인 관람객은 찾아보기 힘들 정도다.

 지난 2일 오후 청주대 석우문화체육관에서 2016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가 화려한 막을 올린 가운데 주요 외빈들이 개막식을 바라보고 있다(상). 하지만 막상 대회가 시작되자 경기장 마다 관중석이 텅텅 비어 조직위와 충청북도는 관광버스를 대절해 농어촌 어르신을 동원하는 촌극을 빚었다(하). 지난 2일 오후 청주대 석우문화체육관에서 2016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가 화려한 막을 올린 가운데 주요 외빈들이 개막식을 바라보고 있다(상). 하지만 막상 대회가 시작되자 경기장 마다 관중석이 텅텅 비어 조직위와 충청북도는 관광버스를 대절해 농어촌 어르신을 동원하는 촌극을 빚었다(하).

조직위가 관람객 수를 최대 16만 명, 최소 10만 명으로 목표를 잡았지만 10만 명 채우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8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 세계 첫 무예올림픽이라는 수식어를 무색하게 할 만한 성적표다.

경기장마다 관중석은 텅텅 비었고 공무원과 선수단, 임원, 자원봉사자 등 행사 관계자들이 대부분 자리를 채웠다.

조직위, 관광버스로 농어촌 어르신 동원까지

조직위 관계자들은 이시종 충북지사가 방문하는 경기장마다 관객들을 동원하기에 바빴다.

충북지역 각 시군에서 관광버스를 대절해 농어촌 어르신을 대거 동원하는 사태까지 벌어진 것이다.

주요 도로에 설치된 경기장 안내판은 영문 표기 없이 한글로만 표기돼 있어서 해외 선수단이나 관람객을 배려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많다.주요 도로에 설치된 경기장 안내판은 영문 표기 없이 한글로만 표기돼 있어서 해외 선수단이나 관람객을 배려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많다.

조직위의 부실한 대회 준비도 도마에 올랐다.

청주시 주요도로에는 무예마스터십 경기장 위치를 알리는 안내판이 설치돼 있지만 온통 한글로 된 안내판 뿐이다.

그 흔한 영문 표기조차 없어 해외 선수단이나 관람객을 조금도 배려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시민들은 "세계대회라고 홍보해놓고 안내판은 온통 한글로 만들어서 외국인 관람객들은 경기장도 제대로 찾지 못할 판"이라며 이런 사소한 부분들이 외국인들에게는 큰 기억으로 남을 수 있어 신경을 써야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오는 8일까지 청주체육관 등 청주 일원에서 진행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