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檢, ‘스폰서 의혹’ 연루 검사 모두 감찰
입력 2016.09.06 (19:10) 수정 2016.09.06 (19:1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스폰서 의혹이 불거진 부장검사에 대해 고강도 감찰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법무부는 해당 부장검사를 서울고검으로 전보 조치했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고교 동문인 사업가로부터 금품과 향응을 제공받고 수사 검사에게 사건 관련 청탁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있는 김 모 부장검사에 대해 고강도 감찰에 나섰습니다.

김수남 검찰총장은 "제기된 모든 비위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 엄정하게 처벌하라"고 대검찰청 감찰본부에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김 부장검사와 부적절한 식사 자리에 동석했거나 사건 청탁을 받은 검사들도 모두 감찰 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 부장검사는 친구인 사업가 김 모 씨에게서 지난 2월과 3월 각각 500만 원과 천만 원을 건네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또 김 씨가 사기 사건의 피의자가 되자 수사 검사를 만나 사건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법무부는 외부기관에 파견 중이던 김 부장검사를 즉각 서울고검으로 전보 조치했습니다.

감찰에 착수한 상태에서 외부기관에 계속 두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에서입니다.

지난달 말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도주했다가 체포된 김 씨는 오늘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구속됐습니다.

감찰본부는 조만간 김 씨를 소환해 김 부장검사에게 돈을 건넨 경위 등을 추궁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檢, ‘스폰서 의혹’ 연루 검사 모두 감찰
    • 입력 2016-09-06 19:11:35
    • 수정2016-09-06 19:18:03
    뉴스 7
<앵커 멘트>

검찰이 스폰서 의혹이 불거진 부장검사에 대해 고강도 감찰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법무부는 해당 부장검사를 서울고검으로 전보 조치했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고교 동문인 사업가로부터 금품과 향응을 제공받고 수사 검사에게 사건 관련 청탁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있는 김 모 부장검사에 대해 고강도 감찰에 나섰습니다.

김수남 검찰총장은 "제기된 모든 비위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 엄정하게 처벌하라"고 대검찰청 감찰본부에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김 부장검사와 부적절한 식사 자리에 동석했거나 사건 청탁을 받은 검사들도 모두 감찰 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 부장검사는 친구인 사업가 김 모 씨에게서 지난 2월과 3월 각각 500만 원과 천만 원을 건네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또 김 씨가 사기 사건의 피의자가 되자 수사 검사를 만나 사건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법무부는 외부기관에 파견 중이던 김 부장검사를 즉각 서울고검으로 전보 조치했습니다.

감찰에 착수한 상태에서 외부기관에 계속 두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에서입니다.

지난달 말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도주했다가 체포된 김 씨는 오늘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구속됐습니다.

감찰본부는 조만간 김 씨를 소환해 김 부장검사에게 돈을 건넨 경위 등을 추궁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