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랑 싣고 달려요”…장애 잊고 교통 봉사
입력 2016.09.11 (21:29) 수정 2016.09.11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외출이 힘든 중증장애인을 위해 20년간 차량 이동 봉사를 해온 70대 지체장애인이 있습니다.

자신의 장애가 다른 장애인을 이해하고 돕는 데 더 큰 도움이 된다고 하는데요,

정다원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76세 경봉식 할아버지의 하루는 전화를 받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녹취> 경봉식(꽃가마 차량봉사대장) : "지금 그럼 아산병원으로 가면 되겠네요?"

할아버지와 함께 봉사단원들이 탄 차량이 도착한 곳은 중증장애인의 집.

10년 전 뇌병변으로 반신불수가 된 박광식 씨의 병원 이동을 돕기 위해섭니다.

병원을 찾아 꾸준한 재활 치료를 받아야 하는 박 씨에게 경 할아버지의 특수 개조 차량은 유일한 교통수단입니다.

<녹취> 박광식(뇌 병변 2급 장애인) : "고마운 마음뿐이지. 우리한테는 교통수단 정도가 아니라 우리 발이야. 발."

경 할아버지가 차량 봉사를 결심한 건 27년 전 교통사고로 다리를 심하게 다친 게 계기가 됐습니다.

자신보다 불편한 장애인들을 돕겠다며 시작한 이동 봉사가 20년간 만 6천 건에 이릅니다.

<녹취> 경봉식(꽃가마 차량봉사대장) : "제가 장애를 갖고 있기 때문에 장애인에 대해서 알고. 나보다도 몸이 더 불편한 양반들, 그 사람들 우선 생각을 해야 할 것 아닙니까."

얼마 전부턴 집에서만 시간을 보내는 중증장애인들을 위해 함께 바다로 여행을 떠나고 있습니다.

봉사를 하면서 자신의 장애도 잊게 됐다는 경 할아버지.

몸이 허락하는 한 더 많은 장애인의 발이 돼주는 게 소원입니다.

<녹취> 경봉식(꽃가마 차량봉사대장) : "나는 아프더라도 나보다 더 심하게 아파하고 있는 그런 사람들 생각하면 나는 장애도 아니다.. 그렇게 생각해요."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 “사랑 싣고 달려요”…장애 잊고 교통 봉사
    • 입력 2016-09-11 21:29:52
    • 수정2016-09-11 22:13:40
    뉴스 9
<앵커 멘트>

외출이 힘든 중증장애인을 위해 20년간 차량 이동 봉사를 해온 70대 지체장애인이 있습니다.

자신의 장애가 다른 장애인을 이해하고 돕는 데 더 큰 도움이 된다고 하는데요,

정다원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76세 경봉식 할아버지의 하루는 전화를 받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녹취> 경봉식(꽃가마 차량봉사대장) : "지금 그럼 아산병원으로 가면 되겠네요?"

할아버지와 함께 봉사단원들이 탄 차량이 도착한 곳은 중증장애인의 집.

10년 전 뇌병변으로 반신불수가 된 박광식 씨의 병원 이동을 돕기 위해섭니다.

병원을 찾아 꾸준한 재활 치료를 받아야 하는 박 씨에게 경 할아버지의 특수 개조 차량은 유일한 교통수단입니다.

<녹취> 박광식(뇌 병변 2급 장애인) : "고마운 마음뿐이지. 우리한테는 교통수단 정도가 아니라 우리 발이야. 발."

경 할아버지가 차량 봉사를 결심한 건 27년 전 교통사고로 다리를 심하게 다친 게 계기가 됐습니다.

자신보다 불편한 장애인들을 돕겠다며 시작한 이동 봉사가 20년간 만 6천 건에 이릅니다.

<녹취> 경봉식(꽃가마 차량봉사대장) : "제가 장애를 갖고 있기 때문에 장애인에 대해서 알고. 나보다도 몸이 더 불편한 양반들, 그 사람들 우선 생각을 해야 할 것 아닙니까."

얼마 전부턴 집에서만 시간을 보내는 중증장애인들을 위해 함께 바다로 여행을 떠나고 있습니다.

봉사를 하면서 자신의 장애도 잊게 됐다는 경 할아버지.

몸이 허락하는 한 더 많은 장애인의 발이 돼주는 게 소원입니다.

<녹취> 경봉식(꽃가마 차량봉사대장) : "나는 아프더라도 나보다 더 심하게 아파하고 있는 그런 사람들 생각하면 나는 장애도 아니다.. 그렇게 생각해요."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