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북 제재 구멍”…중국 책임론 확산
입력 2016.09.12 (21:39) 수정 2016.09.12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핵 문제에 중국의 책임을 물어야한다는 목소리가 국제사회에서 잇따르고 있습니다.

대북 제재 열쇠를 쥔 중국이 제 역할을 해야 한다는 건데, 중국은 오늘도 압박이 능사가 아니라고 선을 그엇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 민주당 대선후보 클린턴은 북한의 5차 핵실험은 중국이 북한을 과소평가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북한을 통제할 수 있고, 또 활용할 카드로 생각해 엄중하게 단속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녹취> 힐러리 클린턴(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 "(중국은 북한 김정은이) 미친 행동을 하면 한국이 중국에 다가갈 것이고, 더 미친 행동을 하면 일본과도 협상할 수 있다고 생각한 것 같습니다."

제재가 먹히지 않은 건 중국이 항상 북한에 빠져나갈 구멍을 제공했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영국도 중국책임론을 제기했습니다.

북한이 핵개발을 계속하지 못하도록 중국이 영향력을 행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녹취> 보리스 존슨(영국 외무장관) : "북한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유일한 국가는 중국이라는 것을 전 세계가 알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정부는 제재가 해법이 아니라는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녹취> 화춘잉(중국 외교부 대변인) : "강력한 압박과 반발은 한반도 핵 문제의 답을 어렵게 하고 해결할 수 없는 어려운 난제로 만들 수 있습니다."

중국책임론이 비등하는 가운데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오늘(12일)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5차 핵실험 이후 북중 접촉 여부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발표할만한 정보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대북 제재 구멍”…중국 책임론 확산
    • 입력 2016-09-12 21:41:27
    • 수정2016-09-12 21:57:28
    뉴스 9
<앵커 멘트>

북핵 문제에 중국의 책임을 물어야한다는 목소리가 국제사회에서 잇따르고 있습니다.

대북 제재 열쇠를 쥔 중국이 제 역할을 해야 한다는 건데, 중국은 오늘도 압박이 능사가 아니라고 선을 그엇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 민주당 대선후보 클린턴은 북한의 5차 핵실험은 중국이 북한을 과소평가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북한을 통제할 수 있고, 또 활용할 카드로 생각해 엄중하게 단속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녹취> 힐러리 클린턴(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 "(중국은 북한 김정은이) 미친 행동을 하면 한국이 중국에 다가갈 것이고, 더 미친 행동을 하면 일본과도 협상할 수 있다고 생각한 것 같습니다."

제재가 먹히지 않은 건 중국이 항상 북한에 빠져나갈 구멍을 제공했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영국도 중국책임론을 제기했습니다.

북한이 핵개발을 계속하지 못하도록 중국이 영향력을 행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녹취> 보리스 존슨(영국 외무장관) : "북한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유일한 국가는 중국이라는 것을 전 세계가 알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정부는 제재가 해법이 아니라는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녹취> 화춘잉(중국 외교부 대변인) : "강력한 압박과 반발은 한반도 핵 문제의 답을 어렵게 하고 해결할 수 없는 어려운 난제로 만들 수 있습니다."

중국책임론이 비등하는 가운데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오늘(12일)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5차 핵실험 이후 북중 접촉 여부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발표할만한 정보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