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군 B-1B 폭격기 오늘 재출격…“북한 압박”
입력 2016.09.13 (06:42) 수정 2016.09.13 (08:5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괌 현지 기상여건으로 어제 한반도로 출격하지 못한 미군 폭격기가 오늘 한반도를 향해 재출격했습니다.

미군은 다음달에도 주요 전략 무기를 잇따라 한반도에 출격시킬 예정입니다.

김용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괌에 배치된 미군의 B-1B 전략 폭격기가 오늘 오전 한반도를 향해 재 출격했습니다.

전폭기의 출격은 당초 어제로 예정됐지만 괌 현지의 강한 바람 탓에 계획이 하루 연기됐습니다.

B-1B 전략폭격기는 지난달 괌 기지에 전진 배치된 미군의 주요 전략자산입니다.

타가최대 만 2천km 비행이 가능하고 핵폭탄은 물론 벙커나 주요시설을 정밀타격 하는 GBU계열 유도 폭탄을 56톤까지 탑재할 수 있습니다.

북한을 압박하는 동시에 한미 동맹의 굳건한 응징 의지를 과시할 수 있는 미 전략자산입니다.

<녹취> 김영규(한미연합사 미측 공보관) : "예정된 대로 전략자산(B-1B 폭격기)이 한국 영공으로 들어와서 오산 공군기지에서는 저공비행 합니다."

미군은 다음달에는 핵추진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함을 한반도에 급파하는 등 주요 전략무기를 잇따라 출격시킬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미군 B-1B 폭격기 오늘 재출격…“북한 압박”
    • 입력 2016-09-13 06:43:07
    • 수정2016-09-13 08:54:2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괌 현지 기상여건으로 어제 한반도로 출격하지 못한 미군 폭격기가 오늘 한반도를 향해 재출격했습니다.

미군은 다음달에도 주요 전략 무기를 잇따라 한반도에 출격시킬 예정입니다.

김용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괌에 배치된 미군의 B-1B 전략 폭격기가 오늘 오전 한반도를 향해 재 출격했습니다.

전폭기의 출격은 당초 어제로 예정됐지만 괌 현지의 강한 바람 탓에 계획이 하루 연기됐습니다.

B-1B 전략폭격기는 지난달 괌 기지에 전진 배치된 미군의 주요 전략자산입니다.

타가최대 만 2천km 비행이 가능하고 핵폭탄은 물론 벙커나 주요시설을 정밀타격 하는 GBU계열 유도 폭탄을 56톤까지 탑재할 수 있습니다.

북한을 압박하는 동시에 한미 동맹의 굳건한 응징 의지를 과시할 수 있는 미 전략자산입니다.

<녹취> 김영규(한미연합사 미측 공보관) : "예정된 대로 전략자산(B-1B 폭격기)이 한국 영공으로 들어와서 오산 공군기지에서는 저공비행 합니다."

미군은 다음달에는 핵추진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함을 한반도에 급파하는 등 주요 전략무기를 잇따라 출격시킬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