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향 꿈도 못 꿔요”…명절 잊은 취준생 ‘귀포자’
입력 2016.09.13 (09:54) 수정 2016.09.13 (10:3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추석 연휴가 다가왔지만, 귀성을 포기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이른바 ‘귀포자’라고 부르는 취업 준비생들입니다.

민족 최대의 명절에 가족 찾기를 포기한 사람들.

김진호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명절이 코앞이지만 학원가 노점상 앞은 끼니를 해결하는 학생들로 북적댑니다.

연휴에 고향에 가지않고 시험공부에만 매진하겠다는 학생을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신다영(공무원시험 준비) : "사실 집에 너무 가고 싶은데, 이번에 집에 안 가고 버티면 내년에는 집에 갈 수 있겠지 싶은 마음으로..."

다음 달 1일 예정된 7급 공무원 필기시험을 앞두고 나온 단기 특강은 연휴에도 계속되지만 대부분 마감됐습니다.

<인터뷰> 이성규(공무원학원 원장) : "주말까지 포함해서 5일이기 때문에 지방에 못가는 친구들도 많고 그래서 경쟁이 더 치열하다 보니까 학생들이 요구도 많고..."

취업준비 2년 차에 접어든 29살 김은정씨 역시 귀성을 포기한 이른바, 귀포자입니다.

공기업과 주요 대기업 공채 일정이 9월 초·중순에 몰려 있어서 내린 결정입니다.

<인터뷰> 김은정(취업 준비생) : "부모님 전화 받으면 좀 짠하긴 한데, 사실 지금 굉장히 바쁠 때라서 그런 부분은 의식적으로 신경 안 쓰려고…."

주요 대기업 공채 규모는 지난해 만여 명에서 10%가량 줄어 취업문은 더 좁아진 상황, 각박한 취업전쟁이 귀성길을 가로막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 “고향 꿈도 못 꿔요”…명절 잊은 취준생 ‘귀포자’
    • 입력 2016-09-13 10:02:41
    • 수정2016-09-13 10:39:47
    930뉴스
<앵커 멘트>

추석 연휴가 다가왔지만, 귀성을 포기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이른바 ‘귀포자’라고 부르는 취업 준비생들입니다.

민족 최대의 명절에 가족 찾기를 포기한 사람들.

김진호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명절이 코앞이지만 학원가 노점상 앞은 끼니를 해결하는 학생들로 북적댑니다.

연휴에 고향에 가지않고 시험공부에만 매진하겠다는 학생을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신다영(공무원시험 준비) : "사실 집에 너무 가고 싶은데, 이번에 집에 안 가고 버티면 내년에는 집에 갈 수 있겠지 싶은 마음으로..."

다음 달 1일 예정된 7급 공무원 필기시험을 앞두고 나온 단기 특강은 연휴에도 계속되지만 대부분 마감됐습니다.

<인터뷰> 이성규(공무원학원 원장) : "주말까지 포함해서 5일이기 때문에 지방에 못가는 친구들도 많고 그래서 경쟁이 더 치열하다 보니까 학생들이 요구도 많고..."

취업준비 2년 차에 접어든 29살 김은정씨 역시 귀성을 포기한 이른바, 귀포자입니다.

공기업과 주요 대기업 공채 일정이 9월 초·중순에 몰려 있어서 내린 결정입니다.

<인터뷰> 김은정(취업 준비생) : "부모님 전화 받으면 좀 짠하긴 한데, 사실 지금 굉장히 바쁠 때라서 그런 부분은 의식적으로 신경 안 쓰려고…."

주요 대기업 공채 규모는 지난해 만여 명에서 10%가량 줄어 취업문은 더 좁아진 상황, 각박한 취업전쟁이 귀성길을 가로막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