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진 전국 강타…“처음 겪는 공포”
입력 2016.09.13 (17:00) 수정 2016.09.13 (17:1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저녁 경북 경주에서 연이어 발생한 지진이 전국을 강타했습니다.

곳곳이 흔들리고 무너지면서 수많은 시민들이 처음 겪는 공포에 떨어야 했습니다.

여진도 2백여 차례나 이어지면서 뜬눈으로 밤을 지샌 주민들도 많았습니다.

신지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체육관 천장이 심하게 흔들리면서 전등이 요동치기 시작합니다.

출구를 찾아 황급히 뛰쳐나갑니다.

어제 저녁 규모 5.1과 5.8의 지진이 처음 발생한 경북 경주시 내남면, 강한 진동이 주택가를 휩씁니다.

담벼락은 산산조각이 났습니다.

<인터뷰> 이장운(경주시 내남면) : "전신주가 많이 흔들렸고, 두 번째 (지진이) 왔을 때 담벼락도 넘어지고 집도 많이 흔들리고..."

부상자도 속출했습니다.

경주에 사는 76살 황모 할머니가 떨어진 TV에 가슴을 다치는 등 대구경북에서만 20여 명이 다쳐 치료를 받았습니다.

<녹취> 부상자 : "유리로 엄마 다리 다 다치고, 저도 발에 박히고 해 가지고 난리 났어요. 아파트에서 사람들 다 나오고. 너무 크게 일어났어요. 놀랐어요."

이번 지진은 대구경북은 물론, 전국을 강타했습니다.

침대에서 자고 있던 갓난아기가 갑작스런 진동에 놀라 몸을 떨고, 수족관 물이 출렁이자 어린 자녀들이 식탁 아래로 재빨리 숨어듭니다.

흔들리는 집 안에서 혼자 울음을 삼킵니다.

<녹취> "세상에... 엄마, 아빠..."

무작정 밖으로 뛰쳐나온 주민들은 집 안으로 돌아갈 엄두를 내지 못합니다.

<인터뷰> 김지화(경주시 내남면) : "겁이 나서 (집에) 못 있어가지고... (마을에) 70여 가구 있는데 한 집마다 2명씩 다 (집 밖에) 나와 가지고..."

경주시민운동장으로 대피한 시민들은 체육관 건물마저 금이 가자 밖에 돗자리를 펴고 뜬눈으로 밤을 지새웁니다.

<인터뷰> 경주시민 : "불안해서 집에는 도저히 못 있겠어서 그래서 이리로(시민운동장) 대피해 나왔어요."

여진은 밤새 200여 차례나 계속됐습니다.

앞으로 사나흘가량 여진이 더 이어질 지 모른다는 기상청의 발표에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시민들의 불안감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지원입니다.
  • 지진 전국 강타…“처음 겪는 공포”
    • 입력 2016-09-13 17:02:47
    • 수정2016-09-13 17:10:58
    뉴스 5
<앵커 멘트>

어제저녁 경북 경주에서 연이어 발생한 지진이 전국을 강타했습니다.

곳곳이 흔들리고 무너지면서 수많은 시민들이 처음 겪는 공포에 떨어야 했습니다.

여진도 2백여 차례나 이어지면서 뜬눈으로 밤을 지샌 주민들도 많았습니다.

신지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체육관 천장이 심하게 흔들리면서 전등이 요동치기 시작합니다.

출구를 찾아 황급히 뛰쳐나갑니다.

어제 저녁 규모 5.1과 5.8의 지진이 처음 발생한 경북 경주시 내남면, 강한 진동이 주택가를 휩씁니다.

담벼락은 산산조각이 났습니다.

<인터뷰> 이장운(경주시 내남면) : "전신주가 많이 흔들렸고, 두 번째 (지진이) 왔을 때 담벼락도 넘어지고 집도 많이 흔들리고..."

부상자도 속출했습니다.

경주에 사는 76살 황모 할머니가 떨어진 TV에 가슴을 다치는 등 대구경북에서만 20여 명이 다쳐 치료를 받았습니다.

<녹취> 부상자 : "유리로 엄마 다리 다 다치고, 저도 발에 박히고 해 가지고 난리 났어요. 아파트에서 사람들 다 나오고. 너무 크게 일어났어요. 놀랐어요."

이번 지진은 대구경북은 물론, 전국을 강타했습니다.

침대에서 자고 있던 갓난아기가 갑작스런 진동에 놀라 몸을 떨고, 수족관 물이 출렁이자 어린 자녀들이 식탁 아래로 재빨리 숨어듭니다.

흔들리는 집 안에서 혼자 울음을 삼킵니다.

<녹취> "세상에... 엄마, 아빠..."

무작정 밖으로 뛰쳐나온 주민들은 집 안으로 돌아갈 엄두를 내지 못합니다.

<인터뷰> 김지화(경주시 내남면) : "겁이 나서 (집에) 못 있어가지고... (마을에) 70여 가구 있는데 한 집마다 2명씩 다 (집 밖에) 나와 가지고..."

경주시민운동장으로 대피한 시민들은 체육관 건물마저 금이 가자 밖에 돗자리를 펴고 뜬눈으로 밤을 지새웁니다.

<인터뷰> 경주시민 : "불안해서 집에는 도저히 못 있겠어서 그래서 이리로(시민운동장) 대피해 나왔어요."

여진은 밤새 200여 차례나 계속됐습니다.

앞으로 사나흘가량 여진이 더 이어질 지 모른다는 기상청의 발표에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시민들의 불안감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지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