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안에 떤 진앙지 주민들 대피…“복구 엄두 못내”
입력 2016.09.20 (12:13) 수정 2016.09.20 (13:2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발생한 지진의 진앙지인 경주시 내남면의 주민들은 밤새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해 뜬 눈으로 밤을 지새웠습니다.

지난 12일 강진 이후 4백 차례가 넘는 여진이 계속되면서 내남면에서는 제대로 된 피해복구의 엄두도 내지 못내고 있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밤 규모 4.5의 지진이 일어난 경북 경주시 내남면 덕천리.

일주일 전 규모 5.8 지진이 발생한 내남면 부지리와는 불과 3.9킬로미터 떨어진 곳입니다.

지진이 나자 주민들은 또다시 마을회관 등지로 대피해 뜬 눈으로 밤을 지샜습니다.

<인터뷰> 김종순(주민) : "아, (지진동이) 진짜 크더라. 되게 흔들렸어, 많이 놀랐어. 이래서 살겠나 했다."

일주일 동안 이어진 여진이 벌써 4백 번을 넘어선 상황.

내남면 사무소에는 지진 상황을 확인하기 위한 주민들의 신고전화가 빗발쳤습니다.

<인터뷰> 박영석(주민) : "우리 딸이 서울로 올라오라는데. 서울 올라가면 우리 아들도 있는데, 나만 올라가면 어쩌나. 이래서 살겠나요."

날이 밝으면서 주민들은 마을을 둘러보며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지난주 강진에 따른 피해 복구도 아직 덜 된 상태에서 다시 한번 규모 4가 넘는 지진을 겪은 주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 불안에 떤 진앙지 주민들 대피…“복구 엄두 못내”
    • 입력 2016-09-20 12:15:27
    • 수정2016-09-20 13:22:48
    뉴스 12
<앵커 멘트>

어제 발생한 지진의 진앙지인 경주시 내남면의 주민들은 밤새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해 뜬 눈으로 밤을 지새웠습니다.

지난 12일 강진 이후 4백 차례가 넘는 여진이 계속되면서 내남면에서는 제대로 된 피해복구의 엄두도 내지 못내고 있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밤 규모 4.5의 지진이 일어난 경북 경주시 내남면 덕천리.

일주일 전 규모 5.8 지진이 발생한 내남면 부지리와는 불과 3.9킬로미터 떨어진 곳입니다.

지진이 나자 주민들은 또다시 마을회관 등지로 대피해 뜬 눈으로 밤을 지샜습니다.

<인터뷰> 김종순(주민) : "아, (지진동이) 진짜 크더라. 되게 흔들렸어, 많이 놀랐어. 이래서 살겠나 했다."

일주일 동안 이어진 여진이 벌써 4백 번을 넘어선 상황.

내남면 사무소에는 지진 상황을 확인하기 위한 주민들의 신고전화가 빗발쳤습니다.

<인터뷰> 박영석(주민) : "우리 딸이 서울로 올라오라는데. 서울 올라가면 우리 아들도 있는데, 나만 올라가면 어쩌나. 이래서 살겠나요."

날이 밝으면서 주민들은 마을을 둘러보며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지난주 강진에 따른 피해 복구도 아직 덜 된 상태에서 다시 한번 규모 4가 넘는 지진을 겪은 주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