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우는 아이 달래려면 ‘호로록 호로록’
입력 2016.09.20 (20:42) 수정 2016.09.20 (20:47)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옛 어른들은 곶감으로 우는 아이 달랬다는데, 요즘 일본에선 '호로록 호로록' 이 소리가 비법이라고 하네요.

지금부터 검증 들어갑니다!

<리포트>

거리를 지나던 남자가 아기 울음소리를 듣고 멈춰섭니다.

"이 집에 우는 애가 있나요?" 그리곤 아이 앞에서 우동을 먹기 시작하는데, 신기하게도 울음을 뚝 그칩니다.

언제그랬냐는 듯 한결같이 울음을 그치는 아이들!

'우동 먹는 소리에 반응한 걸까요?'

일본 카가와 현이 '아이 키우기 좋은 마을'이라는 것을 홍보하기 위해 실험을 해봤다는데요.

아기 열명 중 아홉이 우동 먹는 소리에 울음을 그쳤다고 합니다.

아기가 엄마 자궁 속에서 듣는 소리와 비슷하기 때문이라는데, 아기가 운다면, 한번쯤 시도해보셔도 좋을것 같네요.
  • [글로벌24 브리핑] 우는 아이 달래려면 ‘호로록 호로록’
    • 입력 2016-09-20 20:44:05
    • 수정2016-09-20 20:47:45
    글로벌24
<앵커 멘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옛 어른들은 곶감으로 우는 아이 달랬다는데, 요즘 일본에선 '호로록 호로록' 이 소리가 비법이라고 하네요.

지금부터 검증 들어갑니다!

<리포트>

거리를 지나던 남자가 아기 울음소리를 듣고 멈춰섭니다.

"이 집에 우는 애가 있나요?" 그리곤 아이 앞에서 우동을 먹기 시작하는데, 신기하게도 울음을 뚝 그칩니다.

언제그랬냐는 듯 한결같이 울음을 그치는 아이들!

'우동 먹는 소리에 반응한 걸까요?'

일본 카가와 현이 '아이 키우기 좋은 마을'이라는 것을 홍보하기 위해 실험을 해봤다는데요.

아기 열명 중 아홉이 우동 먹는 소리에 울음을 그쳤다고 합니다.

아기가 엄마 자궁 속에서 듣는 소리와 비슷하기 때문이라는데, 아기가 운다면, 한번쯤 시도해보셔도 좋을것 같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