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중근의 기개…선명한 손도장 글씨 경매
입력 2016.09.20 (23:20) 수정 2016.09.20 (23:5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안중근 의사가 차디찬 감옥에서 순국하기 직전 직접 붓으로 쓴 손 글씨가 백 여년만에 고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약지 한 마디가 없는 안 의사의 선명한 손 도장과 함께, 힘찬 필체와 문구가 큰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송명훈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뒤 사형선고를 받고 차디찬 뤼순 감옥에 투옥된 안중근.

그 고독했던 생의 마지막 한 달, 안 의사는 붓을 들었습니다.

'黃金白萬兩 不如一敎子'

(황금백만냥 불여일교자)

황금 백만냥도 자식 하나 가르침만 못하다는 뜻입니다.

힘차게 써 내려간 글씨엔 한치의 망설임도 보이지 않습니다.

죽음을 앞두고 있으면서도 흔들리지 않았던 안 의사의 숭고한 기개가 엿보입니다.

안 의사의 상징이 된 손바닥 도장도 선명하게 찍혔습니다.

<인터뷰> 김영복(케이옥션 고문) : "칼 같은 아주 반듯하고 바른 글씨거든요, 그런 글씨를 기본으로 했기 때문에 강한 힘이 느껴지고 안 의사의 행적과도 딱 맞아 떨어진다고 할 수 있죠."

안중근 의사의 절개와 기품은 뤼순 감옥의 일본인 간수들까지 감명시켰고, 그들은 글을 쓸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그동안 일본인 간수 등이 간직해왔던 안 의사의 글씨가 이제 106년 만에 고국 땅으로 돌아온 것입니다.

이번 경매에는 백범 김구 선생의 글씨도 함께 나왔습니다.

조국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쳤던 안중근, 김구.

영웅은 떠났지만 그 숭고한 뜻은 글로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 안중근의 기개…선명한 손도장 글씨 경매
    • 입력 2016-09-20 23:24:44
    • 수정2016-09-20 23:50:07
    뉴스라인
<앵커 멘트>

안중근 의사가 차디찬 감옥에서 순국하기 직전 직접 붓으로 쓴 손 글씨가 백 여년만에 고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약지 한 마디가 없는 안 의사의 선명한 손 도장과 함께, 힘찬 필체와 문구가 큰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송명훈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뒤 사형선고를 받고 차디찬 뤼순 감옥에 투옥된 안중근.

그 고독했던 생의 마지막 한 달, 안 의사는 붓을 들었습니다.

'黃金白萬兩 不如一敎子'

(황금백만냥 불여일교자)

황금 백만냥도 자식 하나 가르침만 못하다는 뜻입니다.

힘차게 써 내려간 글씨엔 한치의 망설임도 보이지 않습니다.

죽음을 앞두고 있으면서도 흔들리지 않았던 안 의사의 숭고한 기개가 엿보입니다.

안 의사의 상징이 된 손바닥 도장도 선명하게 찍혔습니다.

<인터뷰> 김영복(케이옥션 고문) : "칼 같은 아주 반듯하고 바른 글씨거든요, 그런 글씨를 기본으로 했기 때문에 강한 힘이 느껴지고 안 의사의 행적과도 딱 맞아 떨어진다고 할 수 있죠."

안중근 의사의 절개와 기품은 뤼순 감옥의 일본인 간수들까지 감명시켰고, 그들은 글을 쓸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그동안 일본인 간수 등이 간직해왔던 안 의사의 글씨가 이제 106년 만에 고국 땅으로 돌아온 것입니다.

이번 경매에는 백범 김구 선생의 글씨도 함께 나왔습니다.

조국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쳤던 안중근, 김구.

영웅은 떠났지만 그 숭고한 뜻은 글로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