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금메달 포기하고…“아우야 일어나”
입력 2016.09.20 (23:22) 수정 2016.09.20 (23:5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극한의 인내심을 요하는 스포츠죠.

철인 3종 세계 선수권대회에서 형과 아우가 빛나는 형제애를 보여줬습니다.

금메달을 눈앞에 둔 영국의 조니 브라운리.

하지만, 결승선을 불과 700m 앞두고 열사병 증세를 보입니다.

몸을 가누지 못해 경기를 포기해야 할지도 모를 상황.

이 때 뒤에서 부축하는 선수.

똑같은 성을 가슴에 단, 친 형입니다.

동생의 팔을 잡고 한 발 한 발 이끌어줍니다.

동생을 제쳐두고 1등을 할 수 있었던 상황입니다.

3등으로 달리던 스페인 선수가 어부지리로 선두가 되지만, 형제는 꿋꿋이 함께 가는데요.

금메달을 포기한 형이 이번엔 동생의 등을 떠 밀어 먼저 결승점에 통과시켜 줍니다.

<녹취> 조니 브라운리(동생/철인3종 영국 대표) : "형이 저에게 할 수 있다고 하며 힘을 줬고 결승점에서 쓰러지는 저를 도왔어요."

철인3종의 라이벌이었던 브라운리 형제가 아름다운 스포츠정신과 형제애를 과시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금메달 포기하고…“아우야 일어나”
    • 입력 2016-09-20 23:29:02
    • 수정2016-09-20 23:50:07
    뉴스라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극한의 인내심을 요하는 스포츠죠.

철인 3종 세계 선수권대회에서 형과 아우가 빛나는 형제애를 보여줬습니다.

금메달을 눈앞에 둔 영국의 조니 브라운리.

하지만, 결승선을 불과 700m 앞두고 열사병 증세를 보입니다.

몸을 가누지 못해 경기를 포기해야 할지도 모를 상황.

이 때 뒤에서 부축하는 선수.

똑같은 성을 가슴에 단, 친 형입니다.

동생의 팔을 잡고 한 발 한 발 이끌어줍니다.

동생을 제쳐두고 1등을 할 수 있었던 상황입니다.

3등으로 달리던 스페인 선수가 어부지리로 선두가 되지만, 형제는 꿋꿋이 함께 가는데요.

금메달을 포기한 형이 이번엔 동생의 등을 떠 밀어 먼저 결승점에 통과시켜 줍니다.

<녹취> 조니 브라운리(동생/철인3종 영국 대표) : "형이 저에게 할 수 있다고 하며 힘을 줬고 결승점에서 쓰러지는 저를 도왔어요."

철인3종의 라이벌이었던 브라운리 형제가 아름다운 스포츠정신과 형제애를 과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