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벽예배 갔다가…불법 개조 엘리베이터에 깔려 참변
입력 2016.09.20 (23:25) 수정 2016.09.20 (23:5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남의 한 교회에 새벽 예배를 보러 온 80대 할머니가 불법 개조된 엘리베이터에 깔려 숨졌습니다.

이 엘리베이터는 추락 방지용 안전 장치가 전혀 없었고, 제조업체도 무등록 상태였습니다.

보도에 김채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80살 김모 할머니가 교회 2층 예배당으로 올라가기 위해 승강기 문을 열고 들어갑니다.

10여분 뒤 사람들이 몰려들고 구급차가 도착했지만 할머니는 이미 숨진 뒤였습니다.

2층에 있던 승강기가 갑자기 내려와 1층에 있던 할머니를 덮친 겁니다.

<녹취> 목격자 : "(갑자기) 아! 이런 소리가 난 거예요. 악을 쓰던 사람이 안 보이네, 이러는 거예요.(승강기) 바깥에 서 있는 사람이."

승강기가 2층에 있을 땐 1층 문이 열리지 않아야 하는데 문이 열렸고 문이 열리자 김 할머니는 평소처럼 안으로 들어갔고, 2층에서 뒤늦게 내려온 간이 승강기에 깔렸습니다.

승강기에는 추락 방지용 비상정지장치를 설치하고, 압사 사고를 막기 위해 승강기 아래쪽에는 여유 공간도 마련해야 합니다.

하지만 이 승강기는 작업용 리프트를 불법 개조한 것이어서 이런 안전장치가 없었습니다.

이 무자격 업체의 불법 개조 승강기가 설치된 곳은 취재진이 확인한 것만도 4곳.

국민안전처는 뒤늦게 불법 개조 승강기에 대한 전국 전수조사를 검토하고 나섰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새벽예배 갔다가…불법 개조 엘리베이터에 깔려 참변
    • 입력 2016-09-20 23:32:02
    • 수정2016-09-20 23:50:08
    뉴스라인
<앵커 멘트>

전남의 한 교회에 새벽 예배를 보러 온 80대 할머니가 불법 개조된 엘리베이터에 깔려 숨졌습니다.

이 엘리베이터는 추락 방지용 안전 장치가 전혀 없었고, 제조업체도 무등록 상태였습니다.

보도에 김채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80살 김모 할머니가 교회 2층 예배당으로 올라가기 위해 승강기 문을 열고 들어갑니다.

10여분 뒤 사람들이 몰려들고 구급차가 도착했지만 할머니는 이미 숨진 뒤였습니다.

2층에 있던 승강기가 갑자기 내려와 1층에 있던 할머니를 덮친 겁니다.

<녹취> 목격자 : "(갑자기) 아! 이런 소리가 난 거예요. 악을 쓰던 사람이 안 보이네, 이러는 거예요.(승강기) 바깥에 서 있는 사람이."

승강기가 2층에 있을 땐 1층 문이 열리지 않아야 하는데 문이 열렸고 문이 열리자 김 할머니는 평소처럼 안으로 들어갔고, 2층에서 뒤늦게 내려온 간이 승강기에 깔렸습니다.

승강기에는 추락 방지용 비상정지장치를 설치하고, 압사 사고를 막기 위해 승강기 아래쪽에는 여유 공간도 마련해야 합니다.

하지만 이 승강기는 작업용 리프트를 불법 개조한 것이어서 이런 안전장치가 없었습니다.

이 무자격 업체의 불법 개조 승강기가 설치된 곳은 취재진이 확인한 것만도 4곳.

국민안전처는 뒤늦게 불법 개조 승강기에 대한 전국 전수조사를 검토하고 나섰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