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어린이의 눈물 어린 호소…어른들 ‘숙연’
입력 2016.09.28 (23:19) 수정 2016.09.28 (23:4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흑인 사살 항의 시위가 격렬히 일어난 미국에서 흑인 어린이가 피부색으로 차별하지 말라고 눈물 어린 호소를 했습니다.

어른들을 숙연하게 만든 어린이의 연설 장면입니다.

시의회 회의 연단에 오른 9살 지애나 양.

<녹취> 지애나 올리펀트(9살) : "흑인으로 사는 게 어떤 건지 말씀드리려고 나왔습니다."

담담하고 차분하게 얘기를 이어가다가.

<녹취> "피부색은 아무 것도 아니잖아요."

그만 감정에 북받쳐 고개를 떨굽니다.

<녹취> "엄마와 아빠들이 죄 없이 죽임을 당해서 더 이상 볼 수 없게 되는 건, 우리 지역의 부끄러운 일입니다."

조금 전까지 분노하고 소리를 지르며 시에 항의했던 참석자들이 숙연해지고.

<녹취> "저희가 눈물을 흘리지 않게 해주세요. 부모님들을 죽이지 마세요."

당차고 진심 어린 호소에 기립 박수를 보냈습니다.

지금까지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어린이의 눈물 어린 호소…어른들 ‘숙연’
    • 입력 2016-09-28 23:30:07
    • 수정2016-09-28 23:49:31
    뉴스라인
흑인 사살 항의 시위가 격렬히 일어난 미국에서 흑인 어린이가 피부색으로 차별하지 말라고 눈물 어린 호소를 했습니다.

어른들을 숙연하게 만든 어린이의 연설 장면입니다.

시의회 회의 연단에 오른 9살 지애나 양.

<녹취> 지애나 올리펀트(9살) : "흑인으로 사는 게 어떤 건지 말씀드리려고 나왔습니다."

담담하고 차분하게 얘기를 이어가다가.

<녹취> "피부색은 아무 것도 아니잖아요."

그만 감정에 북받쳐 고개를 떨굽니다.

<녹취> "엄마와 아빠들이 죄 없이 죽임을 당해서 더 이상 볼 수 없게 되는 건, 우리 지역의 부끄러운 일입니다."

조금 전까지 분노하고 소리를 지르며 시에 항의했던 참석자들이 숙연해지고.

<녹취> "저희가 눈물을 흘리지 않게 해주세요. 부모님들을 죽이지 마세요."

당차고 진심 어린 호소에 기립 박수를 보냈습니다.

지금까지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