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김영란법’ 합헌 결정
김영란 “처음이라 혼란…실천하면 되는 문제”
입력 2016.09.30 (21:23) 수정 2016.09.30 (22:2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정청탁 금지법의 제안자인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은, "법이 어떻게 우리 사회에 정착하는 지를, 지켜봐야될 시점"이라고 밝혔습니다.

처음이라 혼란이 있겠지만, 실천을 하면 되는 문제라고 강조했는데요,

조빛나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부정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처음 카메라 앞에 선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은 우리 문화가 조금씩 바뀌고 내면화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진단했습니다.

법 시행 이후 권익위는 물론 국민들 사이에서도 일부 혼선이 빚어지는 데 대해서는 아무도 가지 않은 길, 미답의 영역이기 때문이라며 우선 실천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김영란(前 국민권익위원장) : "처음이니까 다 모르는 거라는 의미에서 혼란이겠지만, 실천방안이니까 그냥 실천을 하면 되는 문제라고 생각해요."

김 전 위원장은 법 시행에 따른 부작용에 대한 언급보다는 입법 취지에 맞는 공정하고 부정부패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김영란(前 국민권익위원장) : "제 손을 떠났고 이 법이 어떻게 우리 사회에 장착하는지를 지켜봐야될 시점이다. 함께 지켜보자..."

첫 여성 대법관 출신인 김 전 위원장은 2011년 6월 국무회의에서 공정사회 구현 대책의 하나로 법 제정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처음에는 권익위 공무원 행동 강령을 법안으로 올린 것이었는데, 국회 입법과정에서 여러 가지 변화가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김영란 “처음이라 혼란…실천하면 되는 문제”
    • 입력 2016-09-30 21:25:09
    • 수정2016-09-30 22:25:26
    뉴스 9
<앵커 멘트>

부정청탁 금지법의 제안자인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은, "법이 어떻게 우리 사회에 정착하는 지를, 지켜봐야될 시점"이라고 밝혔습니다.

처음이라 혼란이 있겠지만, 실천을 하면 되는 문제라고 강조했는데요,

조빛나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부정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처음 카메라 앞에 선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은 우리 문화가 조금씩 바뀌고 내면화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진단했습니다.

법 시행 이후 권익위는 물론 국민들 사이에서도 일부 혼선이 빚어지는 데 대해서는 아무도 가지 않은 길, 미답의 영역이기 때문이라며 우선 실천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김영란(前 국민권익위원장) : "처음이니까 다 모르는 거라는 의미에서 혼란이겠지만, 실천방안이니까 그냥 실천을 하면 되는 문제라고 생각해요."

김 전 위원장은 법 시행에 따른 부작용에 대한 언급보다는 입법 취지에 맞는 공정하고 부정부패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김영란(前 국민권익위원장) : "제 손을 떠났고 이 법이 어떻게 우리 사회에 장착하는지를 지켜봐야될 시점이다. 함께 지켜보자..."

첫 여성 대법관 출신인 김 전 위원장은 2011년 6월 국무회의에서 공정사회 구현 대책의 하나로 법 제정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처음에는 권익위 공무원 행동 강령을 법안으로 올린 것이었는데, 국회 입법과정에서 여러 가지 변화가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