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살 딸 ‘학대 치사’…양부모 ‘구속’
입력 2016.10.05 (07:36) 수정 2016.10.05 (07:41)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년 전 입양한 6살짜리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양부모가 구속됐습니다.

양아버지는 딸에게 미안하다고 말했지만 법원은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보도에 유지향 기자입니다.

<리포트>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채 경찰서 밖으로 나온 양부모와 동거인.

2년 전 입양한 6살짜리 딸을 학대한 이유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미안하다고 짧게 말했습니다.

<인터뷰> 주OO(양아버지) : "(딸이 죽음에 이를 것이란 것을 모르고 계셨습니까?) 할 말 없습니다. (딸에게 하고 싶은 말 없습니까?) 미안하다."

양부모인 47살 주모 씨 부부와 19살 동거인 모두 아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인천지방법원은 영장실질심사 결과 이들이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28일 밤 포천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주 양의 몸을 투명 테이프로 묶고 17시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식탐이 많고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범행을 숨기기 위해 지난달 30일 밤 포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을 태워 훼손했고, 이튿날인 지난 1일엔 인천의 축제장에서 "딸을 잃어버렸다"고 거짓 신고까지 했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6살 딸 ‘학대 치사’…양부모 ‘구속’
    • 입력 2016-10-05 07:38:47
    • 수정2016-10-05 07:41:40
    뉴스광장(경인)
<앵커 멘트>

2년 전 입양한 6살짜리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양부모가 구속됐습니다.

양아버지는 딸에게 미안하다고 말했지만 법원은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보도에 유지향 기자입니다.

<리포트>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채 경찰서 밖으로 나온 양부모와 동거인.

2년 전 입양한 6살짜리 딸을 학대한 이유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미안하다고 짧게 말했습니다.

<인터뷰> 주OO(양아버지) : "(딸이 죽음에 이를 것이란 것을 모르고 계셨습니까?) 할 말 없습니다. (딸에게 하고 싶은 말 없습니까?) 미안하다."

양부모인 47살 주모 씨 부부와 19살 동거인 모두 아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인천지방법원은 영장실질심사 결과 이들이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28일 밤 포천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주 양의 몸을 투명 테이프로 묶고 17시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식탐이 많고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범행을 숨기기 위해 지난달 30일 밤 포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을 태워 훼손했고, 이튿날인 지난 1일엔 인천의 축제장에서 "딸을 잃어버렸다"고 거짓 신고까지 했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