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트럼프 시대 개막
트럼프 ‘음담패설 녹음파일’ 파문…“개인적 농담” 사과
입력 2016.10.08 (07:10) 수정 2016.10.08 (22:25) 국제

[연관 기사] ☞ [뉴스9] 트럼프 ‘음란 발언’ 파문…지지 철회·사퇴 압박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음담패설이 담긴 녹음파일이 폭로돼 파문이 일고 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현지시간 어제(7일) 트럼프와 미 연예지 '액세스 할리우드'의 빌리 부시가 과거 버스 안에서 나눈 외설적 대화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을 입수해 공개했다.

이 녹음파일은 트럼프가 2005년 1월 지금의 부인인 멜라니아와 결혼하기 몇개월 전에 녹음된 것으로, 트럼프는 당시 드라마 '우리 삶의 나날들'의 카메오 출연을 위해 녹화장으로 향하던 길이었다.

녹음파일에는 트럼프가 자신이 유부녀를 유혹하려 한 경험담을 외설적 언어까지 동원해 설명하는 대목이 나온다. 트럼프는 특히 여성의 신체 부위를 저속한 표현으로 노골적으로 언급한다.

트럼프는 또 녹음파일에서 "나는 자동으로 미인한테 끌린다. 그냥 바로 키스를 하게 된다. 마치 자석과 같다. 그냥 키스한다. 기다릴 수가 없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당신이 스타면 그들(미녀)은 뭐든지 하게 허용한다. 당신은 뭐든지 할 수 있다"고 자랑한다.

이번 음담패설 녹음파일은 안 그래도 여성차별 등 막말을 일삼아 온 트럼프의 대선 가도에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당장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은 성명을 내고 강력히 비판했다. 트럼프는 대선판에 미칠 파장을 의식한 듯 "개인적 농담이었다"며 즉각 유감을 표명했다.
  • 트럼프 ‘음담패설 녹음파일’ 파문…“개인적 농담” 사과
    • 입력 2016-10-08 07:10:32
    • 수정2016-10-08 22:25:57
    국제

[연관 기사] ☞ [뉴스9] 트럼프 ‘음란 발언’ 파문…지지 철회·사퇴 압박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음담패설이 담긴 녹음파일이 폭로돼 파문이 일고 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현지시간 어제(7일) 트럼프와 미 연예지 '액세스 할리우드'의 빌리 부시가 과거 버스 안에서 나눈 외설적 대화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을 입수해 공개했다.

이 녹음파일은 트럼프가 2005년 1월 지금의 부인인 멜라니아와 결혼하기 몇개월 전에 녹음된 것으로, 트럼프는 당시 드라마 '우리 삶의 나날들'의 카메오 출연을 위해 녹화장으로 향하던 길이었다.

녹음파일에는 트럼프가 자신이 유부녀를 유혹하려 한 경험담을 외설적 언어까지 동원해 설명하는 대목이 나온다. 트럼프는 특히 여성의 신체 부위를 저속한 표현으로 노골적으로 언급한다.

트럼프는 또 녹음파일에서 "나는 자동으로 미인한테 끌린다. 그냥 바로 키스를 하게 된다. 마치 자석과 같다. 그냥 키스한다. 기다릴 수가 없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당신이 스타면 그들(미녀)은 뭐든지 하게 허용한다. 당신은 뭐든지 할 수 있다"고 자랑한다.

이번 음담패설 녹음파일은 안 그래도 여성차별 등 막말을 일삼아 온 트럼프의 대선 가도에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당장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은 성명을 내고 강력히 비판했다. 트럼프는 대선판에 미칠 파장을 의식한 듯 "개인적 농담이었다"며 즉각 유감을 표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