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우조선 회계법인 본격 수사…반복되는 부실감사 논란
입력 2016.10.08 (07:18) 수정 2016.10.08 (08:5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5조 원대 회계사기를 묵인한 의혹을 받는 회계법인에 대해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대형기업 비리 수사 때마다 고질적으로 불거지는 회계법인 부실 감사를 막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3년과 2014년 대우조선해양은 각각 4천억 원대 흑자를 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5월 정성립 사장이 취임하자 마자 대우조선해양은 이 기간에 5조5천억 원의 적자를 냈다고 털어놨습니다.

검찰은 회계감사를 맡았던 안진회계법인이 5조 원대 분식회계를 묵인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회계사들을 불러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대우조선해양이 상장회사인데다 회계사기 액수도 커 경제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쳤다고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검찰이 고의성 여부를 입증해야 돼 수사가 만만치 않다는 반론도 나옵니다.

회계법인의 부실 감사 논란은 검찰이 대형기업 수사에 나설 때마다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지난 2000년 대우그룹 수사 당시 회계담당자였던 산동회계법인은 1년간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뒤 폐업했고 부산저축은행 수사에서도 다인회계법인 회계사 2명이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롯데 수사에서도 대형회계법인 고문이 감사원에 감사 무마 로비를 벌인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회계감사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인터뷰> 손성규(한국회계학회장/연세대 교수) : "몇 년에 한 번씩은 꼭 외부에 의해 (회계법인이) 지정이 돼서 몇년을 감사하다 다시 자유수임으로 가는 대안도 논의되고 있거든요."

금융당국은 회계제도를 대폭 개편하는 방안을 다음달까지 내놓을 방침입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대우조선 회계법인 본격 수사…반복되는 부실감사 논란
    • 입력 2016-10-08 07:20:14
    • 수정2016-10-08 08:57:06
    뉴스광장
<앵커 멘트>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5조 원대 회계사기를 묵인한 의혹을 받는 회계법인에 대해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대형기업 비리 수사 때마다 고질적으로 불거지는 회계법인 부실 감사를 막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3년과 2014년 대우조선해양은 각각 4천억 원대 흑자를 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5월 정성립 사장이 취임하자 마자 대우조선해양은 이 기간에 5조5천억 원의 적자를 냈다고 털어놨습니다.

검찰은 회계감사를 맡았던 안진회계법인이 5조 원대 분식회계를 묵인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회계사들을 불러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대우조선해양이 상장회사인데다 회계사기 액수도 커 경제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쳤다고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검찰이 고의성 여부를 입증해야 돼 수사가 만만치 않다는 반론도 나옵니다.

회계법인의 부실 감사 논란은 검찰이 대형기업 수사에 나설 때마다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지난 2000년 대우그룹 수사 당시 회계담당자였던 산동회계법인은 1년간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뒤 폐업했고 부산저축은행 수사에서도 다인회계법인 회계사 2명이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롯데 수사에서도 대형회계법인 고문이 감사원에 감사 무마 로비를 벌인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회계감사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인터뷰> 손성규(한국회계학회장/연세대 교수) : "몇 년에 한 번씩은 꼭 외부에 의해 (회계법인이) 지정이 돼서 몇년을 감사하다 다시 자유수임으로 가는 대안도 논의되고 있거든요."

금융당국은 회계제도를 대폭 개편하는 방안을 다음달까지 내놓을 방침입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