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매슈’ 美 동부 강타…피해 확산
입력 2016.10.08 (21:19) 수정 2016.10.09 (13: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동남부를 강타한 초강력 허리케인 매슈의 중심부에 접근하며 촬영한 영상입니다.

기체가 심하게 흔들리다가 중심부, 허리케인의 눈에 들어오자 구름이 걷히면서 기체가 안정을 되찾습니다.

아이티와 바하마 등 중미를 거쳐온 매슈는 미국에 상륙해서는 동부 해안선을 따라 북상했는데요.

미국에서도 사상자가 속출하는 등 큰 피해를 냈습니다.

이재원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속 200km의 강력한 바람에 물건 파편들이 여기저기로 날아다닙니다.

바닷물이 넘치고 폭우까지 쏟아지며, 물은 도로로 집으로 끝없이 밀려듭니다.

강풍에 쓰러진 나무가 집을 덮치면서 한 명이 숨지는 등 3명이 목숨을 잃었고, 백만 명이 정전으로 고통을 겪었습니다.

<녹취> 버트(플로리다 주민) : "서로 의지해 두려움을 없애고 침착해지려고 했지만, 정말 무서웠어요."

플로리다 해안 도시에는 추가로 강제 대피령이 내려져 모두 3백만 명 이상이 허리케인을 피해 이동했거나 이동 중입니다.

<녹취> 라빈스키(대피 주민) : "허리케인을 피해 여기에 닷새 동안 머물렀는데, 이곳 찰스톤에도 폭풍이 점점 거세지고 있어요."

허리케인 '매슈'는 상륙과 동시에 위력은 다소 약해졌지만 여전히 강풍과 폭우를 동반하고 있습니다.

380밀리가 넘는 집중 호우에, 2~3미터 높이의 폭풍 해일이 예고되면서 긴장감은 더욱 고조되고 있습니다.

<녹취> 오바마(미국 대통령) : "지금 있는 곳에서 나와서 높은 곳으로 대피하십시오. 폭풍 해일이 아주 빠른 속도로 덮칠 수 있습니다."

미국 당국은 구호 인력과 물자를 피해 지역에 보내 복구 지원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앵커&리포트] ‘매슈’ 美 동부 강타…피해 확산
    • 입력 2016-10-08 21:21:52
    • 수정2016-10-09 13:48:10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 동남부를 강타한 초강력 허리케인 매슈의 중심부에 접근하며 촬영한 영상입니다.

기체가 심하게 흔들리다가 중심부, 허리케인의 눈에 들어오자 구름이 걷히면서 기체가 안정을 되찾습니다.

아이티와 바하마 등 중미를 거쳐온 매슈는 미국에 상륙해서는 동부 해안선을 따라 북상했는데요.

미국에서도 사상자가 속출하는 등 큰 피해를 냈습니다.

이재원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속 200km의 강력한 바람에 물건 파편들이 여기저기로 날아다닙니다.

바닷물이 넘치고 폭우까지 쏟아지며, 물은 도로로 집으로 끝없이 밀려듭니다.

강풍에 쓰러진 나무가 집을 덮치면서 한 명이 숨지는 등 3명이 목숨을 잃었고, 백만 명이 정전으로 고통을 겪었습니다.

<녹취> 버트(플로리다 주민) : "서로 의지해 두려움을 없애고 침착해지려고 했지만, 정말 무서웠어요."

플로리다 해안 도시에는 추가로 강제 대피령이 내려져 모두 3백만 명 이상이 허리케인을 피해 이동했거나 이동 중입니다.

<녹취> 라빈스키(대피 주민) : "허리케인을 피해 여기에 닷새 동안 머물렀는데, 이곳 찰스톤에도 폭풍이 점점 거세지고 있어요."

허리케인 '매슈'는 상륙과 동시에 위력은 다소 약해졌지만 여전히 강풍과 폭우를 동반하고 있습니다.

380밀리가 넘는 집중 호우에, 2~3미터 높이의 폭풍 해일이 예고되면서 긴장감은 더욱 고조되고 있습니다.

<녹취> 오바마(미국 대통령) : "지금 있는 곳에서 나와서 높은 곳으로 대피하십시오. 폭풍 해일이 아주 빠른 속도로 덮칠 수 있습니다."

미국 당국은 구호 인력과 물자를 피해 지역에 보내 복구 지원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