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물연대 운송거부 돌입, 철도파업 3주째…‘물류대란’ 우려
입력 2016.10.10 (11:02) 수정 2016.10.10 (12:34) 경제

[연관기사]☞ [뉴스12] 화물연대 파업 돌입…국토부 위기경보 격상

화물연대가 정부의 화물운송시장 개편 방안에 반대하기 위해 오늘(10일) 새벽 0시부터 총파업을 시작한 가운데, 오전 11시 경기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와 부산신항, 부산 북항 3곳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화물연대본부는 출정식에서 "화물운송시장 개편 방안은 수급 조절을 풀어 개별 경쟁을 심화시키는 방안으로 운임 하락과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방안"이라며, "정부가 표준운임제를 도입하기로 한 합의를 파기하고, 지입제의 폐단은 전혀 손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토부는 어제(9일)부터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비상수송대책본부도 중앙수송대책본부로 격상해 운영하고 있다. 대체수송을 위해 컨테이너 운송이 가능한 자가용 화물차 200여대를 추가 투입하고, 군 위탁 컨테이너 차량을 투입하기로 했다. 또, 계약된 물량 운송을 거부하거나, 운송을 방해하는 경우 유가보조금 지급을 6개월간 정지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사업용 화물차의 경우 총 43만7천501대 중 화물연대 가입 비중이 3.2%(1만4천대)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파업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컨테이너는 92.4%를 화물차를 통해 운송하고, 총 2만1천757대의 컨테이너 운송차량 중 32.2%에 해당하는 7천대가 화물연대 소속 차량으로 추정돼 타격이 클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한편, 성과연봉제에 반대하며 시작된 철도파업도 14일째를 맞으면서, 화물운송의 어려움과 고객 불편이 계속될 예정이다.

철도파업 14일째를 맞아 화물열차 운행률이 50% 이상으로 상향조정된다. 10일부터 시작된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대응조치이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전체 열차 운행률을 평시대비 85% 수준으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특히 전주까지 40%대에 그쳤던 화물열차 운행률의 경우 56%까지 끌어올리기로 했다. 화물연대 파업으로컨테이너 등의 물류 차질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KTX는 평소 대비 100%, 수도권 전철은 74% 수준으로 운행된다. 새마을호와 무궁화 등 일반열차는 61%의 운행률이 예상된다,

이날 현재 철도노조의 파업참가율은 40.3%이고 지금까지 노조간부 등 165명이 직위해제됐다.
  • 화물연대 운송거부 돌입, 철도파업 3주째…‘물류대란’ 우려
    • 입력 2016-10-10 11:02:42
    • 수정2016-10-10 12:34:28
    경제

[연관기사]☞ [뉴스12] 화물연대 파업 돌입…국토부 위기경보 격상

화물연대가 정부의 화물운송시장 개편 방안에 반대하기 위해 오늘(10일) 새벽 0시부터 총파업을 시작한 가운데, 오전 11시 경기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와 부산신항, 부산 북항 3곳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화물연대본부는 출정식에서 "화물운송시장 개편 방안은 수급 조절을 풀어 개별 경쟁을 심화시키는 방안으로 운임 하락과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방안"이라며, "정부가 표준운임제를 도입하기로 한 합의를 파기하고, 지입제의 폐단은 전혀 손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토부는 어제(9일)부터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비상수송대책본부도 중앙수송대책본부로 격상해 운영하고 있다. 대체수송을 위해 컨테이너 운송이 가능한 자가용 화물차 200여대를 추가 투입하고, 군 위탁 컨테이너 차량을 투입하기로 했다. 또, 계약된 물량 운송을 거부하거나, 운송을 방해하는 경우 유가보조금 지급을 6개월간 정지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사업용 화물차의 경우 총 43만7천501대 중 화물연대 가입 비중이 3.2%(1만4천대)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파업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컨테이너는 92.4%를 화물차를 통해 운송하고, 총 2만1천757대의 컨테이너 운송차량 중 32.2%에 해당하는 7천대가 화물연대 소속 차량으로 추정돼 타격이 클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한편, 성과연봉제에 반대하며 시작된 철도파업도 14일째를 맞으면서, 화물운송의 어려움과 고객 불편이 계속될 예정이다.

철도파업 14일째를 맞아 화물열차 운행률이 50% 이상으로 상향조정된다. 10일부터 시작된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대응조치이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전체 열차 운행률을 평시대비 85% 수준으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특히 전주까지 40%대에 그쳤던 화물열차 운행률의 경우 56%까지 끌어올리기로 했다. 화물연대 파업으로컨테이너 등의 물류 차질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KTX는 평소 대비 100%, 수도권 전철은 74% 수준으로 운행된다. 새마을호와 무궁화 등 일반열차는 61%의 운행률이 예상된다,

이날 현재 철도노조의 파업참가율은 40.3%이고 지금까지 노조간부 등 165명이 직위해제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