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기아, 14년 만의 맞대결 “명승부 예고”
입력 2016.10.10 (12:17) 수정 2016.10.10 (13:0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는 오늘 LG와 기아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시작으로 포스트 시즌에 돌입합니다.

무려 14년만의 맞대결답게 양팀 모두 명승부를 예고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단판 승부로 끝내겠다는 LG와 2차전까지 가겠다는 기아 모두 초반부터 기싸움이 치열합니다.

<인터뷰> 박용택(LG) : "잠실에서 하니까 저희가 이깁니다. 올시즌 홈 경기 승률이 엄청나게 좋거든요."

<인터뷰> 이범호(기아) : "반팔티나 이런거 고척가기 위해서 다 챙겨왔습니다. 이겨서 넥센에 고척으로 복수하러 갈 수 있도록 준비하겠습니다."

LG는 올시즌 기아를 상대로 두 번 모두 승리를 거둔 허프를 1차전 선발 투수로 예고했습니다.

반면 비교적 LG에 강한 양현종을 2차전 선발로 쓰려는 기아는 헥터를 앞세워 기선제압에 나섭니다.

와일드카드 결정전 규정상 1승을 먼저 안고 시작하는 정규리그 4위 LG는 한 경기라도 비기면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게 됩니다.

<인터뷰> 양현종(기아) : "정말 재미있게 하고, 치열하게 시합을 하고, 나중에는 LG팬 기아팬 모두가 웃을 수 있는, 동맹팀 답게 재미있는 게임 했으면 좋겠습니다."

최고의 흥행카드로 가을야구의 시작을 알리는 와일드카드 결정 1차전은 오늘 오후 잠실구장에서 막을 올립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LG-기아, 14년 만의 맞대결 “명승부 예고”
    • 입력 2016-10-10 12:19:37
    • 수정2016-10-10 13:07:32
    뉴스 12
<앵커 멘트>

프로야구는 오늘 LG와 기아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시작으로 포스트 시즌에 돌입합니다.

무려 14년만의 맞대결답게 양팀 모두 명승부를 예고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단판 승부로 끝내겠다는 LG와 2차전까지 가겠다는 기아 모두 초반부터 기싸움이 치열합니다.

<인터뷰> 박용택(LG) : "잠실에서 하니까 저희가 이깁니다. 올시즌 홈 경기 승률이 엄청나게 좋거든요."

<인터뷰> 이범호(기아) : "반팔티나 이런거 고척가기 위해서 다 챙겨왔습니다. 이겨서 넥센에 고척으로 복수하러 갈 수 있도록 준비하겠습니다."

LG는 올시즌 기아를 상대로 두 번 모두 승리를 거둔 허프를 1차전 선발 투수로 예고했습니다.

반면 비교적 LG에 강한 양현종을 2차전 선발로 쓰려는 기아는 헥터를 앞세워 기선제압에 나섭니다.

와일드카드 결정전 규정상 1승을 먼저 안고 시작하는 정규리그 4위 LG는 한 경기라도 비기면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게 됩니다.

<인터뷰> 양현종(기아) : "정말 재미있게 하고, 치열하게 시합을 하고, 나중에는 LG팬 기아팬 모두가 웃을 수 있는, 동맹팀 답게 재미있는 게임 했으면 좋겠습니다."

최고의 흥행카드로 가을야구의 시작을 알리는 와일드카드 결정 1차전은 오늘 오후 잠실구장에서 막을 올립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