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7주년 광주학생독립운동, 사료 관리 부실
입력 2016.11.05 (07:34) 수정 2016.11.05 (08:4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3.1 운동 이후 최대의 항일 운동이었던 광주 학생독립운동이 올해로 87주년을 맞았습니다.

역사적 의미와 교육적 가치가 크지만 관련 기록과 사료 관리는 부실하기만 합니다.

실태를 양창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3.1 운동 10년 뒤 일어난 광주 학생독립운동.

통학열차 안 한일 학생들의 싸움에서 시작해 전국적 항일운동으로 번졌습니다.

5개월 동안 수만 명이 참가한 이 운동을 당시 국내외 언론도 비중 있게 다뤘습니다.

하지만 학생독립운동 기념관에 보관된 기사는 11점, 사진은 9개, 외신 자료는 아예 없습니다.

유공자 백 10여 명 중 육성이 기록된 건 고작 5명뿐이고 생존인 2명에 대해서는 채록 작업도 안 돼 있습니다.

<인터뷰> 김흥수(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관 선양팀장) : "전문 인력이 부족하고 해서 한계가 있었습니다만 내년도에는 예산 확보를 해서 기본 계획과 시행 계획을 수립해서..."

광주의 학생운동기념관과 천안의 독립기념관, 그리고 일부 학교 등에 분산된 자료는 정리가 안 돼 검색도 힘듭니다.

또, 미국 워싱턴포스트에 당시 학생운동 기사가 실린 사실이 확인되는 등 발굴할 기록이 많지만, 당국은 연구자들의 개인 역량에만 맡기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재기(전남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 "(교육부도) 담당자나 예산이 없어요. 광주시교육청, 광주광역시 이런 곳에서 관심을 갖고 체계적인 조사 연구를 한다든지 (해야 한다.)"

유네스코 기록문화유산 등재 가능성이 거론될 정도로 역사적 의미가 큰 학생독립운동.

하지만, 부실한 기록 관리로 저평가되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 87주년 광주학생독립운동, 사료 관리 부실
    • 입력 2016-11-05 07:36:58
    • 수정2016-11-05 08:48:34
    뉴스광장
<앵커 멘트>

3.1 운동 이후 최대의 항일 운동이었던 광주 학생독립운동이 올해로 87주년을 맞았습니다.

역사적 의미와 교육적 가치가 크지만 관련 기록과 사료 관리는 부실하기만 합니다.

실태를 양창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3.1 운동 10년 뒤 일어난 광주 학생독립운동.

통학열차 안 한일 학생들의 싸움에서 시작해 전국적 항일운동으로 번졌습니다.

5개월 동안 수만 명이 참가한 이 운동을 당시 국내외 언론도 비중 있게 다뤘습니다.

하지만 학생독립운동 기념관에 보관된 기사는 11점, 사진은 9개, 외신 자료는 아예 없습니다.

유공자 백 10여 명 중 육성이 기록된 건 고작 5명뿐이고 생존인 2명에 대해서는 채록 작업도 안 돼 있습니다.

<인터뷰> 김흥수(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관 선양팀장) : "전문 인력이 부족하고 해서 한계가 있었습니다만 내년도에는 예산 확보를 해서 기본 계획과 시행 계획을 수립해서..."

광주의 학생운동기념관과 천안의 독립기념관, 그리고 일부 학교 등에 분산된 자료는 정리가 안 돼 검색도 힘듭니다.

또, 미국 워싱턴포스트에 당시 학생운동 기사가 실린 사실이 확인되는 등 발굴할 기록이 많지만, 당국은 연구자들의 개인 역량에만 맡기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재기(전남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 "(교육부도) 담당자나 예산이 없어요. 광주시교육청, 광주광역시 이런 곳에서 관심을 갖고 체계적인 조사 연구를 한다든지 (해야 한다.)"

유네스코 기록문화유산 등재 가능성이 거론될 정도로 역사적 의미가 큰 학생독립운동.

하지만, 부실한 기록 관리로 저평가되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