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동맹 강화 동의…북핵 단호 대응”
입력 2016.11.10 (23:02) 수정 2016.11.10 (23:4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전화통화를 하고 한미동맹과 대북공조를 굳건히 유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특히, 한국산 제품과 한국인 친구들을 언급하며 미국은 100% 한국과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과 트럼프 당선인이 오늘 오전 9시 55분부터 10여분 간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두 사람은 먼저, 한미동맹의 중요성에 공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60여년 한미동맹이 양국간 신뢰는 물론 아태지역의 평화와 번영에도 기여해왔다며,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동맹을 강화,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100% 동의한다며 한미동맹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한미동맹이 직면한 가장 심각한 도전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라며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과 함께 강력한 압박과 제재가 필요하다고 말했고, 트럼프 당선인은 역시 100% 공감한다고 화답했습니다.

<녹취> 정연국(청와대 대변인) : "미국은 한국과 100% 함께 할 것이며, 북한의 불안정성으로부터 방어를 위해 한국과 굳건하고 강력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 한국산 제품과 한국 친구들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른 시일 내에 심도 있는 협의를 하자며 한국 방문을 제안했고, 트럼프 당선인은 만나 뵙기를 고대 한다며 한미 양국은 함께 함으로써 더 안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통화는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확정된 뒤 당선인과 한국 대통령의 통화 중 역대 가장 빠른 시점에 이뤄졌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한미동맹 강화 동의…북핵 단호 대응”
    • 입력 2016-11-10 23:05:07
    • 수정2016-11-10 23:43:45
    뉴스라인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전화통화를 하고 한미동맹과 대북공조를 굳건히 유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특히, 한국산 제품과 한국인 친구들을 언급하며 미국은 100% 한국과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과 트럼프 당선인이 오늘 오전 9시 55분부터 10여분 간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두 사람은 먼저, 한미동맹의 중요성에 공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60여년 한미동맹이 양국간 신뢰는 물론 아태지역의 평화와 번영에도 기여해왔다며,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동맹을 강화,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100% 동의한다며 한미동맹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한미동맹이 직면한 가장 심각한 도전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라며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과 함께 강력한 압박과 제재가 필요하다고 말했고, 트럼프 당선인은 역시 100% 공감한다고 화답했습니다.

<녹취> 정연국(청와대 대변인) : "미국은 한국과 100% 함께 할 것이며, 북한의 불안정성으로부터 방어를 위해 한국과 굳건하고 강력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 한국산 제품과 한국 친구들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른 시일 내에 심도 있는 협의를 하자며 한국 방문을 제안했고, 트럼프 당선인은 만나 뵙기를 고대 한다며 한미 양국은 함께 함으로써 더 안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통화는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확정된 뒤 당선인과 한국 대통령의 통화 중 역대 가장 빠른 시점에 이뤄졌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