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文, 대통령 된 줄 착각”…한지붕 2당 체제
입력 2016.11.15 (23:12) 수정 2016.11.15 (23:4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박 대통령 퇴진 운동 선언을 두고 새누리당은 대통령이 된 줄 착각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지도부와 비주류가 맞서고 있는 당 내홍은 급기야 한지붕 2당 체제로 굳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정권 퇴진 운동 선언은 사실상 대선 운동이라며 대선 유불리만 따지고 비판했습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문 전대표가 나라의 혼란만 부추기면서 대통령이 다 된 줄 착각하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녹취>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 : "질서 있는 국정 수습은 외면하고 기어이 대통령 하야 정국을 통해서 문재인 대통령 만들기에만 혈안이 되어 있는 것은 아닌지 되묻고 싶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헌법이 정한 절차와 방식에 따라야 한다며 탄핵 가능성을 열어뒀지만, 이정현 대표는 영수회담을 통한 중립 내각 구성을 거듭 촉구하며 탄핵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무성 전대표와 유승민 의원 등 비주류 의원들은 전현직 시도지사들과 함께 비상시국위원회를 구성해 현 지도부를 압박했습니다.

<녹취> 김무성(전 새누리당 대표) : "이정현 대표 체제의 사퇴가 순리입니다. 현 지도부의 사퇴를 다시한번 촉구합니다."

이 대표는 국민들의 지지도 받지 못하는 일부 대선주자들이 물러나라는 소리만 하고 있다며 맹비난했습니다.

<녹취> 이정현(새누리당 대표) : "(지지율) 10% 넘기 전에는 어디서 대권주자란 말도 끄집어내지 말고 대권주자에서부터 사퇴하라 그러십시오."

주류와 비주류가 별도의 지도부로 쪼개지면서 한 지붕 2당체제가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與 “文, 대통령 된 줄 착각”…한지붕 2당 체제
    • 입력 2016-11-15 23:13:42
    • 수정2016-11-15 23:42:25
    뉴스라인
<앵커 멘트>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박 대통령 퇴진 운동 선언을 두고 새누리당은 대통령이 된 줄 착각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지도부와 비주류가 맞서고 있는 당 내홍은 급기야 한지붕 2당 체제로 굳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정권 퇴진 운동 선언은 사실상 대선 운동이라며 대선 유불리만 따지고 비판했습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문 전대표가 나라의 혼란만 부추기면서 대통령이 다 된 줄 착각하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녹취>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 : "질서 있는 국정 수습은 외면하고 기어이 대통령 하야 정국을 통해서 문재인 대통령 만들기에만 혈안이 되어 있는 것은 아닌지 되묻고 싶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헌법이 정한 절차와 방식에 따라야 한다며 탄핵 가능성을 열어뒀지만, 이정현 대표는 영수회담을 통한 중립 내각 구성을 거듭 촉구하며 탄핵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무성 전대표와 유승민 의원 등 비주류 의원들은 전현직 시도지사들과 함께 비상시국위원회를 구성해 현 지도부를 압박했습니다.

<녹취> 김무성(전 새누리당 대표) : "이정현 대표 체제의 사퇴가 순리입니다. 현 지도부의 사퇴를 다시한번 촉구합니다."

이 대표는 국민들의 지지도 받지 못하는 일부 대선주자들이 물러나라는 소리만 하고 있다며 맹비난했습니다.

<녹취> 이정현(새누리당 대표) : "(지지율) 10% 넘기 전에는 어디서 대권주자란 말도 끄집어내지 말고 대권주자에서부터 사퇴하라 그러십시오."

주류와 비주류가 별도의 지도부로 쪼개지면서 한 지붕 2당체제가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