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김민희 여우주연상 ‘연기’ vs ‘사생활’ 논란
입력 2016.11.28 (07:30) 수정 2016.11.28 (07:5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룡영화상 시상식도 주말 연예가를 달군 이슈였습니다.

특히 홍상수 감독과 불륜 스캔들에 휩싸인 배우 김민희 씨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면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어느 해보다 화제의 영화들이 많았던 올 한해, 이날 시상식에도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총출동 했습니다.

특히 시상식의 꽃이라 불리는 여우주연상에는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은 쟁쟁한 후보들이 많았는데요.

그 영예는 영화 아가씨의 김민희 씨에게 돌아갔습니다.

<녹취> "난 모르겠어 내가 그분을 사랑하는지..."

불륜 스캔들 이후 공식석상에서 사라진 김민희 씨는 이 날도 불참했지만 대중의 관심은 뜨겁습니다.

좋은 연기를 보였으니 수상이 마땅하다는 의견과, 스캔들로 인해 보기 불편하다는 시선이 엇갈립니다.

또 일각에선 청룡영화상이 파격적인 수상으로 이슈 몰이를 의도한 게 아니냐는 의견마저 나옵니다.

공개된 심사표에 따르면 김민희 씨는 심사위원 대다수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수상을 둘러싼 논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 [문화광장] 김민희 여우주연상 ‘연기’ vs ‘사생활’ 논란
    • 입력 2016-11-28 07:34:07
    • 수정2016-11-28 07:58:3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청룡영화상 시상식도 주말 연예가를 달군 이슈였습니다.

특히 홍상수 감독과 불륜 스캔들에 휩싸인 배우 김민희 씨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면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어느 해보다 화제의 영화들이 많았던 올 한해, 이날 시상식에도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총출동 했습니다.

특히 시상식의 꽃이라 불리는 여우주연상에는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은 쟁쟁한 후보들이 많았는데요.

그 영예는 영화 아가씨의 김민희 씨에게 돌아갔습니다.

<녹취> "난 모르겠어 내가 그분을 사랑하는지..."

불륜 스캔들 이후 공식석상에서 사라진 김민희 씨는 이 날도 불참했지만 대중의 관심은 뜨겁습니다.

좋은 연기를 보였으니 수상이 마땅하다는 의견과, 스캔들로 인해 보기 불편하다는 시선이 엇갈립니다.

또 일각에선 청룡영화상이 파격적인 수상으로 이슈 몰이를 의도한 게 아니냐는 의견마저 나옵니다.

공개된 심사표에 따르면 김민희 씨는 심사위원 대다수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수상을 둘러싼 논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