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목숨 건 갈치잡이’…먼바다로 내몰려
입력 2016.11.28 (23:30) 수정 2016.11.28 (23:5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동중국해에서 어선이 전복돼 어민 4명이 실종된 지 사흘째를 맞았습니다.

위험을 무릅쓰고 700킬로미터나 떨어진 먼바다로 나갈 수 밖에 없는 갈치잡이 어민들의 어려운 사정에 안타까움이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강나래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귀포 선적 29톤급 갈치잡이 어선이 전복된 곳은 제주도 남쪽 700킬로미터 떨어진 동중국해!

제주도 앞바다 황금어장에서 갈치가 고갈되면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습니다.

제주 연안 갈치 어획량은 지난 5년 새 3분의 1까지 급격히 줄었습니다.

게다가 비교적 가까웠던 일본 배타적 경제수역 안 조업도 불가능해졌습니다.

한일어업협정이 결렬돼 지난 6월부터는 꼬박 이틀간 달려야 갈 수 있는 동중국해 공해상으로 내몰린 겁니다.

<인터뷰> 이국희(어선 기관장) : "어쩔 수 없이 갈치 나는 데는 그 밑(동중국해)밖에 없으니까, 40일, 50일씩요. 전에도 작업을 하긴 했었는데 이렇게 오랫동안 안 했죠."

한 달 넘게 목숨을 걸고 조업하지만 중국어선들이 점령한 바다에서 고기를 잡기도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김명호(어선 선장) : "어구 손상이라든지 정말 힘들어요 조업하기가. 하루 속히 EEZ 협상만 되면, 동중국해까지 안 가도 조업을 할 수가 있거든요. "

최근 4년간 제주 어민들이 먼 바다에서 겪은 사고는 114건!

지난해에도 2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습니다.

KBS 뉴스 강나래입니다.
  • ‘목숨 건 갈치잡이’…먼바다로 내몰려
    • 입력 2016-11-28 23:33:22
    • 수정2016-11-28 23:55:31
    뉴스라인
<앵커 멘트>

동중국해에서 어선이 전복돼 어민 4명이 실종된 지 사흘째를 맞았습니다.

위험을 무릅쓰고 700킬로미터나 떨어진 먼바다로 나갈 수 밖에 없는 갈치잡이 어민들의 어려운 사정에 안타까움이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강나래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귀포 선적 29톤급 갈치잡이 어선이 전복된 곳은 제주도 남쪽 700킬로미터 떨어진 동중국해!

제주도 앞바다 황금어장에서 갈치가 고갈되면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습니다.

제주 연안 갈치 어획량은 지난 5년 새 3분의 1까지 급격히 줄었습니다.

게다가 비교적 가까웠던 일본 배타적 경제수역 안 조업도 불가능해졌습니다.

한일어업협정이 결렬돼 지난 6월부터는 꼬박 이틀간 달려야 갈 수 있는 동중국해 공해상으로 내몰린 겁니다.

<인터뷰> 이국희(어선 기관장) : "어쩔 수 없이 갈치 나는 데는 그 밑(동중국해)밖에 없으니까, 40일, 50일씩요. 전에도 작업을 하긴 했었는데 이렇게 오랫동안 안 했죠."

한 달 넘게 목숨을 걸고 조업하지만 중국어선들이 점령한 바다에서 고기를 잡기도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김명호(어선 선장) : "어구 손상이라든지 정말 힘들어요 조업하기가. 하루 속히 EEZ 협상만 되면, 동중국해까지 안 가도 조업을 할 수가 있거든요. "

최근 4년간 제주 어민들이 먼 바다에서 겪은 사고는 114건!

지난해에도 2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습니다.

KBS 뉴스 강나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