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예수첩] ‘비스트’ 독자 활동 선언…팀명 사용은?
입력 2016.11.30 (08:26) 수정 2016.11.30 (10:13)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인기 그룹 비스트가 홀로서기 준비에 나섰습니다.

<녹취> "♬우리에겐 밝은 미래가 있어~ 달려나갈 넓은 세상이 있어~ 더 높이 달려가~"

어제, 가요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비스트가 독자 회사 ‘굿럭’이란 이름으로 법인 설립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팬들의 응원이 계속되는 가운데, 비스트의 독자활동 가능성에 대한 걱정 어린 반응도 제기됐습니다.

<녹취> 박지종(평론가) : "과거 신화 같은 경우는 상표권을 가져오기 위해서 저작권료를 준 걸로 알려져 있거든요. 비스트도 일정 금액을 내고 상표권을 취득하든지 다른 이름으로 활동을 해야 하는 그런 상황이 올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팀명에 대한 상표권이 전 소속사에 속해있는 현 상황에서 악용에 대한 우려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녹취> 박지종(평론가) : "(현 소속사가) 예를 들어 2기 비스트를 만들어서 시장에 내놓아 버린다든지, 비스트 입장에서는 좀 악용했다, 라고 볼 수 있는 그런 상황도 만들어질 수 있고요."

어려운 결정 끝에 새 출발에 나선 비스트. 그들의 향후 행보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 [연예수첩] ‘비스트’ 독자 활동 선언…팀명 사용은?
    • 입력 2016-11-30 08:29:31
    • 수정2016-11-30 10:13:56
    아침뉴스타임
인기 그룹 비스트가 홀로서기 준비에 나섰습니다.

<녹취> "♬우리에겐 밝은 미래가 있어~ 달려나갈 넓은 세상이 있어~ 더 높이 달려가~"

어제, 가요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비스트가 독자 회사 ‘굿럭’이란 이름으로 법인 설립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팬들의 응원이 계속되는 가운데, 비스트의 독자활동 가능성에 대한 걱정 어린 반응도 제기됐습니다.

<녹취> 박지종(평론가) : "과거 신화 같은 경우는 상표권을 가져오기 위해서 저작권료를 준 걸로 알려져 있거든요. 비스트도 일정 금액을 내고 상표권을 취득하든지 다른 이름으로 활동을 해야 하는 그런 상황이 올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팀명에 대한 상표권이 전 소속사에 속해있는 현 상황에서 악용에 대한 우려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녹취> 박지종(평론가) : "(현 소속사가) 예를 들어 2기 비스트를 만들어서 시장에 내놓아 버린다든지, 비스트 입장에서는 좀 악용했다, 라고 볼 수 있는 그런 상황도 만들어질 수 있고요."

어려운 결정 끝에 새 출발에 나선 비스트. 그들의 향후 행보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