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4월 퇴진 적절”…野 “흔들림 없이 탄핵”
입력 2016.11.30 (17:05) 수정 2016.11.30 (17:1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 대통령의 3차 담화 발표 이후 진퇴 문제를 놓고 정국 상황이 숨가쁘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대통령의 퇴임 시기는 내년 4월이 적절하다고 의견을 모은 반면, 야 3당은 대통령 임기 단축과 관련한 여야 협상은 없다며, 흔들림 없이 탄핵 일정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대통령 퇴임 시기는 내년 4월이 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의원총회에서 다음 대선을 내년 6월로 잡고 역산하면 대통령의 퇴진은 4월 말 이전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도 내년 4월 퇴진안에 동의했지만, 대통령 하야 전에 국회가 총리를 추천하고 새 총리가 국정을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다음 달 8일까지 여야간 협상이 되지 않으면 탄핵 절차에 돌입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조원진 최고위원은 비주류측이 탄핵에 들어가면 지도부는 당초 퇴진을 약속했던 다음 달 21일에도 사퇴할 수 없다며 반발했습니다.

야 3당 대표들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대통령의 조건 없는 하야을 촉구하면서 임기 단축과 관련한 여야 협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야 3당 대표들은 특히 다음 달 2일 탄핵에 최대한 노력하되, 안되면 추가 회동을 통해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박 대통령과 새해를 맞기를 원하지 않는다는게 민심이라며 헌법상 대통령 퇴진의 유일한 방법은 탄핵뿐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탄핵 열차에 모두 동승하자고 촉구했고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대통령 꼼수 담화로 탄핵 일정을 늦출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與 “4월 퇴진 적절”…野 “흔들림 없이 탄핵”
    • 입력 2016-11-30 17:08:25
    • 수정2016-11-30 17:13:25
    뉴스 5
<앵커 멘트>

박 대통령의 3차 담화 발표 이후 진퇴 문제를 놓고 정국 상황이 숨가쁘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대통령의 퇴임 시기는 내년 4월이 적절하다고 의견을 모은 반면, 야 3당은 대통령 임기 단축과 관련한 여야 협상은 없다며, 흔들림 없이 탄핵 일정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대통령 퇴임 시기는 내년 4월이 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의원총회에서 다음 대선을 내년 6월로 잡고 역산하면 대통령의 퇴진은 4월 말 이전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도 내년 4월 퇴진안에 동의했지만, 대통령 하야 전에 국회가 총리를 추천하고 새 총리가 국정을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다음 달 8일까지 여야간 협상이 되지 않으면 탄핵 절차에 돌입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조원진 최고위원은 비주류측이 탄핵에 들어가면 지도부는 당초 퇴진을 약속했던 다음 달 21일에도 사퇴할 수 없다며 반발했습니다.

야 3당 대표들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대통령의 조건 없는 하야을 촉구하면서 임기 단축과 관련한 여야 협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야 3당 대표들은 특히 다음 달 2일 탄핵에 최대한 노력하되, 안되면 추가 회동을 통해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박 대통령과 새해를 맞기를 원하지 않는다는게 민심이라며 헌법상 대통령 퇴진의 유일한 방법은 탄핵뿐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탄핵 열차에 모두 동승하자고 촉구했고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대통령 꼼수 담화로 탄핵 일정을 늦출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