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내년 4월 퇴진 협상하자”…野 “협상없다, 탄핵뿐”
입력 2016.11.30 (18:00) 수정 2016.11.30 (18:09) 6시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 대통령의 3차 담화 발표 이후 진퇴 문제를 놓고 정국 상황이 숨가쁘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여당은 대통령 임기단축을 논의하자고 야당측에 요구했지만, 야 3당은 여당과 협상하지 않겠다면서 흔들림 없이 탄핵 일정을 추진해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담화를 놓고 정치권 입장이 진영별로 갈리고 있습니다.

먼저, 새누리당 내에선 주류와 비주류 모두 내년 4월이 대통령 퇴임 시기로 적절하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정현 대표는 대통령이 사퇴하겠다고 했으면 국회가 답을 해야한다며 야당에 협상을 촉구했습니다.

정진석 원내대표도 국회가 사임 시기를 결정하면 된다며 사실상 탄핵 절차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비주류 의원들은 내년 4월 퇴진안에 동의하면서도, 다음달 8일까지 여야간 협상이 되지 않으면 탄핵 절차에 돌입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조원진 최고위원은 비주류측이 탄핵에 들어가면 지도부는 당초 약속했던 다음달 21일에 사퇴할 수 없다며 반발했습니다.

야3당 대표들은 오늘 오전 회동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 임기단축과 관련해 여당과의 어떠한 협상도 전면 거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박 대통령이 조건없이 조속히 하야할 것을 촉구하면서 탄핵을 계속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표결 시기와 관련해 모레 우선적으로 추진하되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의 동향에 따라 9일로 변경할 수 있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與 “내년 4월 퇴진 협상하자”…野 “협상없다, 탄핵뿐”
    • 입력 2016-11-30 18:01:52
    • 수정2016-11-30 18:09:29
    6시 뉴스타임
<앵커 멘트>

박 대통령의 3차 담화 발표 이후 진퇴 문제를 놓고 정국 상황이 숨가쁘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여당은 대통령 임기단축을 논의하자고 야당측에 요구했지만, 야 3당은 여당과 협상하지 않겠다면서 흔들림 없이 탄핵 일정을 추진해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담화를 놓고 정치권 입장이 진영별로 갈리고 있습니다.

먼저, 새누리당 내에선 주류와 비주류 모두 내년 4월이 대통령 퇴임 시기로 적절하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정현 대표는 대통령이 사퇴하겠다고 했으면 국회가 답을 해야한다며 야당에 협상을 촉구했습니다.

정진석 원내대표도 국회가 사임 시기를 결정하면 된다며 사실상 탄핵 절차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비주류 의원들은 내년 4월 퇴진안에 동의하면서도, 다음달 8일까지 여야간 협상이 되지 않으면 탄핵 절차에 돌입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조원진 최고위원은 비주류측이 탄핵에 들어가면 지도부는 당초 약속했던 다음달 21일에 사퇴할 수 없다며 반발했습니다.

야3당 대표들은 오늘 오전 회동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 임기단축과 관련해 여당과의 어떠한 협상도 전면 거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박 대통령이 조건없이 조속히 하야할 것을 촉구하면서 탄핵을 계속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표결 시기와 관련해 모레 우선적으로 추진하되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의 동향에 따라 9일로 변경할 수 있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6시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