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이탈리아 前 제노바 시장, 홍수 대처 못해 징역 5년
입력 2016.11.30 (20:30) 수정 2016.11.30 (20:36)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자연 재해에 대한 대처가 부실했던 이탈리아 전직 시장이 징역 5년의 실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이탈리아 법원은 마르타 빈첸치 전 제노바 시장에게 지난 2011년 11월 발생한 홍수로 시민 6명이 숨지게 한 책임을 물어 징역형을 선고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과실 치사 등의 혐의를 받은 빈첸치 전 시장은 사고 당시 홍수를 경고한 일기 예보 등이 있었지만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는데요.

결국 하교 시간에 맞춰 자녀를 데리러 온 학부모 등이 급류에 휩쓸리면서, 여성 4명과 어린이 2명이 숨졌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이탈리아 前 제노바 시장, 홍수 대처 못해 징역 5년
    • 입력 2016-11-30 20:32:22
    • 수정2016-11-30 20:36:10
    글로벌24
자연 재해에 대한 대처가 부실했던 이탈리아 전직 시장이 징역 5년의 실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이탈리아 법원은 마르타 빈첸치 전 제노바 시장에게 지난 2011년 11월 발생한 홍수로 시민 6명이 숨지게 한 책임을 물어 징역형을 선고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과실 치사 등의 혐의를 받은 빈첸치 전 시장은 사고 당시 홍수를 경고한 일기 예보 등이 있었지만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는데요.

결국 하교 시간에 맞춰 자녀를 데리러 온 학부모 등이 급류에 휩쓸리면서, 여성 4명과 어린이 2명이 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