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천경자 화백 ‘미인도’는 진품”
입력 2016.12.19 (17:06) 수정 2016.12.19 (17:1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 천경자 화백의 작품 '미인도'에 대해 검찰이 진품이라고 밝혔습니다.

천 화백 특유의 작품 제작 방법이 미인도에 그대로 구현됐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천효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991년부터 25년 동안 진위 논란이 제기된 고 천경자 화백의 작품 '미인도'에 대해 검찰이 진품이라고 결론 내렸습니다.

검찰은 천 화백의 차녀인 김정희 씨가 "미인도가 가짜인데도 진품이라 주장한다"며 고소·고발한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 등 5명을 무혐의 처분했습니다.

<인터뷰> 노승권(서울중앙지방검찰청 1차장 검사) : "미인도는 진품인 것으로 결론 내렸고. 금일 국림협대미술관 전 학예실장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검찰은 5달 동안 진행된 수사에서 위작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전문기관의 과학감정과 전문가 안목 감정, 미술계 자문 등을 거쳤습니다.

그 결과, 여러 차례 두텁게 덧칠하고 희귀하고 값비싼 '석채' 안료를 사용한 점 등이 위작과는 다른 천 화백 작품의 특징으로 조사됐다고 검찰은 발표했습니다.

날카로운 필기구로 사물의 외곽선을 그린 자국 등도 천 화백 작품의 독특한 특징이라는 게 검찰의 설명입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미인도의 유통 경로의 출발점이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이란 것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1977년 천 화백이 중앙정보부 간부에게 미인도 등 그림 2점을 선물했고 이 간부의 부인이 대학 동문인 김재규 부장의 부인에게 미인도를 선물했다고 검찰은 발표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검찰 “천경자 화백 ‘미인도’는 진품”
    • 입력 2016-12-19 17:08:35
    • 수정2016-12-19 17:10:47
    뉴스 5
<앵커 멘트>

고 천경자 화백의 작품 '미인도'에 대해 검찰이 진품이라고 밝혔습니다.

천 화백 특유의 작품 제작 방법이 미인도에 그대로 구현됐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천효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991년부터 25년 동안 진위 논란이 제기된 고 천경자 화백의 작품 '미인도'에 대해 검찰이 진품이라고 결론 내렸습니다.

검찰은 천 화백의 차녀인 김정희 씨가 "미인도가 가짜인데도 진품이라 주장한다"며 고소·고발한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 등 5명을 무혐의 처분했습니다.

<인터뷰> 노승권(서울중앙지방검찰청 1차장 검사) : "미인도는 진품인 것으로 결론 내렸고. 금일 국림협대미술관 전 학예실장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검찰은 5달 동안 진행된 수사에서 위작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전문기관의 과학감정과 전문가 안목 감정, 미술계 자문 등을 거쳤습니다.

그 결과, 여러 차례 두텁게 덧칠하고 희귀하고 값비싼 '석채' 안료를 사용한 점 등이 위작과는 다른 천 화백 작품의 특징으로 조사됐다고 검찰은 발표했습니다.

날카로운 필기구로 사물의 외곽선을 그린 자국 등도 천 화백 작품의 독특한 특징이라는 게 검찰의 설명입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미인도의 유통 경로의 출발점이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이란 것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1977년 천 화백이 중앙정보부 간부에게 미인도 등 그림 2점을 선물했고 이 간부의 부인이 대학 동문인 김재규 부장의 부인에게 미인도를 선물했다고 검찰은 발표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