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현장] 크리스마스 선물이 뭐길래
입력 2016.12.19 (20:34) 수정 2016.12.19 (20:46)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이가 있는 가정에선, 이맘때면 아이에게 어떤 크리스마스 선물을 사줘야할 지, 고민이 많으시죠?

미국에선, 최근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장난감을 사기 위해 이런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박찬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람들이 이불을 덮은 채 길에서 노숙하고 있습니다.

매서운 한파에도 이들이 거리에서 밤을 지새우는 건 '인형 장난감' 때문입니다.

<녹취> "딸이 (해치멀스를) 보자마자 사달라고 졸라서 왔습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해치멀스'는 알에서 부화하는 인형 장난감입니다.

사람의 온기와 빛이 닿으면 부화하는데, 이후 걸을 수도 있고, 노래도 부릅니다.

마치 애완동물을 키우는 것과 흡사합니다.

<녹취> "(해치멀스는) 모든 사람들이 재밌게 가지고 놀 수 있어요."

치솟는 인기 덕분에 1인당 1구매 원칙이지만, 이마저도 하늘의 별따기입니다.

<녹취> "해치멀스 있나요? (아니요) 주문하면 되나요? (아니요)."

<녹취> "해치멀스를 사려고 여기저기 다 돌아다녀봤지만 없었습니다."

'해치멀스' 품귀 현상으로 웃돈을 주고서라도 사야하는 처지에 놓였습니다.

가격은 우리 돈으로 약 7만 2천원.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최소 2배 이상 더 비싼 값에 팔립니다.

돈을 벌 목적으로 해치멀스를 불법, 재판매하는 겁니다.

피해는 고스란히 부모와 아이들의 몫입니다.

<녹취> 부모 : "크리스마스를 망치고 싶어요? 아이들의 크리스마스를 뺏어가고 싶어요? (터무니없이 비싼 가격에) 그만 팔아요."

최근 영화 '워터 포 엘리펀트'의 원작자인 소설가 새라 그루언은 해치멀스 156개를 사재기한 뒤 되팔았다가 비난을 받았습니다.

그녀는 살인누명을 쓰고 복역 중인 한 남자를 위해 쓰여질 돈이라고 해명했지만, 결국, 기소당했습니다.

<녹취> 개리 그랜트(드림토이즈 선정위원회 회장) :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이 원하기 때문에 부모들은 사줄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다보니 불법으로 재판매를 하는 사람들이 계속 생겨나는 이유죠."

크리스마스 선물이 뭐길래….

부모들이 또한번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글로벌 24입니다.
  • [글로벌24 현장] 크리스마스 선물이 뭐길래
    • 입력 2016-12-19 20:37:32
    • 수정2016-12-19 20:46:09
    글로벌24
<앵커 멘트>

아이가 있는 가정에선, 이맘때면 아이에게 어떤 크리스마스 선물을 사줘야할 지, 고민이 많으시죠?

미국에선, 최근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장난감을 사기 위해 이런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박찬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람들이 이불을 덮은 채 길에서 노숙하고 있습니다.

매서운 한파에도 이들이 거리에서 밤을 지새우는 건 '인형 장난감' 때문입니다.

<녹취> "딸이 (해치멀스를) 보자마자 사달라고 졸라서 왔습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해치멀스'는 알에서 부화하는 인형 장난감입니다.

사람의 온기와 빛이 닿으면 부화하는데, 이후 걸을 수도 있고, 노래도 부릅니다.

마치 애완동물을 키우는 것과 흡사합니다.

<녹취> "(해치멀스는) 모든 사람들이 재밌게 가지고 놀 수 있어요."

치솟는 인기 덕분에 1인당 1구매 원칙이지만, 이마저도 하늘의 별따기입니다.

<녹취> "해치멀스 있나요? (아니요) 주문하면 되나요? (아니요)."

<녹취> "해치멀스를 사려고 여기저기 다 돌아다녀봤지만 없었습니다."

'해치멀스' 품귀 현상으로 웃돈을 주고서라도 사야하는 처지에 놓였습니다.

가격은 우리 돈으로 약 7만 2천원.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최소 2배 이상 더 비싼 값에 팔립니다.

돈을 벌 목적으로 해치멀스를 불법, 재판매하는 겁니다.

피해는 고스란히 부모와 아이들의 몫입니다.

<녹취> 부모 : "크리스마스를 망치고 싶어요? 아이들의 크리스마스를 뺏어가고 싶어요? (터무니없이 비싼 가격에) 그만 팔아요."

최근 영화 '워터 포 엘리펀트'의 원작자인 소설가 새라 그루언은 해치멀스 156개를 사재기한 뒤 되팔았다가 비난을 받았습니다.

그녀는 살인누명을 쓰고 복역 중인 한 남자를 위해 쓰여질 돈이라고 해명했지만, 결국, 기소당했습니다.

<녹취> 개리 그랜트(드림토이즈 선정위원회 회장) :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이 원하기 때문에 부모들은 사줄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다보니 불법으로 재판매를 하는 사람들이 계속 생겨나는 이유죠."

크리스마스 선물이 뭐길래….

부모들이 또한번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글로벌 24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