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A형 독감 확산…보건소 병의원 “백신 동났어요”
입력 2016.12.19 (21:34) 수정 2016.12.20 (09: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 <앵커 멘트>

독감이 예년보다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지만 예방주사 맞기가 하늘에 별따기입니다.

보건소나 공공의료기관은 물론이고 일반 의원에서도 인플루엔자 백신 구하기가 쉽지 않다고 합니다.

윤봄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업 중인 초등학교 교실.

아이들 대부분이 마스크를 쓰고 있고, 결석한 학생들의 빈자리도 눈에 띕니다.

최근 크게 유행하고 있는 A형 독감 때문입니다.

이 반 학생 30명 가운데 예방접종을 한 학생은 불과 4명.

전문가들은 지금이라도 예방접종을 권하고 있지만, 동네 보건소의 백신은 이미 동났습니다.

<인터뷰> 방영란(보건소 감염병관리팀장) : "백신은 다 소진된 상태여서 접종이 불가능하고요. 저희가 유료 분은 10월 말에 다 소진이 된 상태고, (무료 분은) 12월 초에 다 소진됐습니다."

지난주 기준 전국 보건소 255개 가운데, 116개 보건소의 백신이 소진됐습니다.

예방접종 지정 의료기관인 공공병원들의 사정도 마찬가지.

<녹취> A 의료원(음성변조) : "독감 예방접종, 지금 약이 다 떨어져서 지금은 어려울 것 같아요."

<녹취> B 의료원(음성변조) : "저희 독감 예방접종분은 다 떨어졌어요."

개인 병원 중에서도 백신이 없는 곳이 많습니다.

<녹취> 김숙자(소아과 전문의) : "4가 백신은 1주일 전에 다 떨어져서 지금 백신 자체가 없고, 여러 군데 수소문해서 기다리고 있지, 아직 살 수 없는 상황입니다."

현재 정부가 확보하고 있는 백신은 2만여 명 분량.

보건당국은 추가 수급 계획은 없다며, 남은 백신들이 지역별로 고르게 배분될 수 있도록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A형 독감 확산…보건소 병의원 “백신 동났어요”
    • 입력 2016-12-19 21:36:14
    • 수정2016-12-20 09:59:34
    뉴스 9
· <앵커 멘트>

독감이 예년보다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지만 예방주사 맞기가 하늘에 별따기입니다.

보건소나 공공의료기관은 물론이고 일반 의원에서도 인플루엔자 백신 구하기가 쉽지 않다고 합니다.

윤봄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업 중인 초등학교 교실.

아이들 대부분이 마스크를 쓰고 있고, 결석한 학생들의 빈자리도 눈에 띕니다.

최근 크게 유행하고 있는 A형 독감 때문입니다.

이 반 학생 30명 가운데 예방접종을 한 학생은 불과 4명.

전문가들은 지금이라도 예방접종을 권하고 있지만, 동네 보건소의 백신은 이미 동났습니다.

<인터뷰> 방영란(보건소 감염병관리팀장) : "백신은 다 소진된 상태여서 접종이 불가능하고요. 저희가 유료 분은 10월 말에 다 소진이 된 상태고, (무료 분은) 12월 초에 다 소진됐습니다."

지난주 기준 전국 보건소 255개 가운데, 116개 보건소의 백신이 소진됐습니다.

예방접종 지정 의료기관인 공공병원들의 사정도 마찬가지.

<녹취> A 의료원(음성변조) : "독감 예방접종, 지금 약이 다 떨어져서 지금은 어려울 것 같아요."

<녹취> B 의료원(음성변조) : "저희 독감 예방접종분은 다 떨어졌어요."

개인 병원 중에서도 백신이 없는 곳이 많습니다.

<녹취> 김숙자(소아과 전문의) : "4가 백신은 1주일 전에 다 떨어져서 지금 백신 자체가 없고, 여러 군데 수소문해서 기다리고 있지, 아직 살 수 없는 상황입니다."

현재 정부가 확보하고 있는 백신은 2만여 명 분량.

보건당국은 추가 수급 계획은 없다며, 남은 백신들이 지역별로 고르게 배분될 수 있도록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