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이판사판’…눈사람과 맞붙은 판다
입력 2016.12.24 (06:50) 수정 2016.12.24 (07:1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새하얀 눈으로 뒤덮인 캐나다 토론토의 한 동물원입니다.

사육사가 만들고 간 눈사람 앞에 떡하니 자리를 잡은 세 살 배기 자이언트 판다!

"여기가 어디라고 함부로 들어와?"

눈을 긁어대며 시비를 걸더니, 먼저 기선제압을 하려는 듯 눈사람 꼭대기로 성큼 올라갑니다.

하지만, 그새 중심을 잡지 못하고 주르륵 미끄러지면서 눈사람 머리와 함께 눈밭으로 굴러 떨어지는데요.

눈사람이 자신을 골탕 먹인다고 생각한 듯 급기야 앙갚음에 나선 판다!

남은 눈덩이 위로 또 다시 올라갔다가, 데굴데굴 굴러 떨어지기를 수차례 반복합니다.

추위도 잊은 채, 난생처음 보는 눈사람과 이판사판 대결을 벌이는 판다!

아무리 봐도 판다의 패배로 승부가 완전히 기운 듯 하죠?

지금까지 <세상의 창> 이었습니다.
  • [세상의 창] ‘이판사판’…눈사람과 맞붙은 판다
    • 입력 2016-12-24 06:48:30
    • 수정2016-12-24 07:11:55
    뉴스광장 1부
새하얀 눈으로 뒤덮인 캐나다 토론토의 한 동물원입니다.

사육사가 만들고 간 눈사람 앞에 떡하니 자리를 잡은 세 살 배기 자이언트 판다!

"여기가 어디라고 함부로 들어와?"

눈을 긁어대며 시비를 걸더니, 먼저 기선제압을 하려는 듯 눈사람 꼭대기로 성큼 올라갑니다.

하지만, 그새 중심을 잡지 못하고 주르륵 미끄러지면서 눈사람 머리와 함께 눈밭으로 굴러 떨어지는데요.

눈사람이 자신을 골탕 먹인다고 생각한 듯 급기야 앙갚음에 나선 판다!

남은 눈덩이 위로 또 다시 올라갔다가, 데굴데굴 굴러 떨어지기를 수차례 반복합니다.

추위도 잊은 채, 난생처음 보는 눈사람과 이판사판 대결을 벌이는 판다!

아무리 봐도 판다의 패배로 승부가 완전히 기운 듯 하죠?

지금까지 <세상의 창> 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