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우조선 비리’ 송희영 전 주필 검찰 소환
입력 2016.12.26 (12:11) 수정 2016.12.26 (20:1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우조선해양 경영비리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있는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이 오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검찰은 송 전 주필이 남 전 사장 등과 함께 다녀온 외유성 출장의 대가성을 밝히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최준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우조선해양의 호화 외유성 출장에 동행한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이 의혹이 불거진 뒤 넉 달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송 전 주필에게는 배임수재 등의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녹취> 송희영(전 주필) : "(남상태, 고재호 전 사장 연임로비에 연루됐다는 의혹 받고 계신데...) 추운데 고생들 하시네 정말."

검찰은 송 전 주필을 상대로 지난 2011년 09월 남상태 전 사장, 홍보대행사 뉴스컴의 박수환 전 대표와 함께 외유성 출장에 나선 배경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당시 출장 일정표에는 모든 일정이 관광지와 유적지로 짜여 있어 호화 외유성 출장 논란이 제기됐습니다.

검찰은 출장을 다녀온 전후로 송 전 주필이 작성한 사설이나 칼럼이 통상적인 수준을 넘어서 대우조선에 우호적이었던 건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송 전 주필이 조카 두 명의 대우조선 입사를 청탁한 뒤 남 전 사장과 고재호 전 사장의 연임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도 검찰의 수사 대상입니다.

송 전 주필은 호와 외유성 출장 등의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 8월 말 조선일보 주필직에서 사임했습니다.

검찰은 오늘밤 늦게까지 송 전 주필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 ‘대우조선 비리’ 송희영 전 주필 검찰 소환
    • 입력 2016-12-26 12:14:07
    • 수정2016-12-26 20:18:52
    뉴스 12
<앵커 멘트>

대우조선해양 경영비리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있는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이 오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검찰은 송 전 주필이 남 전 사장 등과 함께 다녀온 외유성 출장의 대가성을 밝히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최준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우조선해양의 호화 외유성 출장에 동행한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이 의혹이 불거진 뒤 넉 달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송 전 주필에게는 배임수재 등의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녹취> 송희영(전 주필) : "(남상태, 고재호 전 사장 연임로비에 연루됐다는 의혹 받고 계신데...) 추운데 고생들 하시네 정말."

검찰은 송 전 주필을 상대로 지난 2011년 09월 남상태 전 사장, 홍보대행사 뉴스컴의 박수환 전 대표와 함께 외유성 출장에 나선 배경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당시 출장 일정표에는 모든 일정이 관광지와 유적지로 짜여 있어 호화 외유성 출장 논란이 제기됐습니다.

검찰은 출장을 다녀온 전후로 송 전 주필이 작성한 사설이나 칼럼이 통상적인 수준을 넘어서 대우조선에 우호적이었던 건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송 전 주필이 조카 두 명의 대우조선 입사를 청탁한 뒤 남 전 사장과 고재호 전 사장의 연임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도 검찰의 수사 대상입니다.

송 전 주필은 호와 외유성 출장 등의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 8월 말 조선일보 주필직에서 사임했습니다.

검찰은 오늘밤 늦게까지 송 전 주필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